영화 ‘스펜서’로 되살아난 스타일 아이콘 다이애나

송화선 기자 , 이나래 프리랜서 기자

입력 2022-03-18 03:00:00 수정 2022-03-18 04:19:0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2022 TREND WATCH]

다이애나의 삶을 다룬 영화 ‘스펜서’ 스틸 사진. 그린나래미디어 제공

영화 ‘스펜서’가 개봉하면서 배우 크리스틴 스튜어트가 연기하는 실존 인물, 고(故) 다이애나 영국 왕세자빈이 다시금 주목받고 있다. 전 지구적으로 사랑받았던 그녀의 매력 중 결코 빠트릴 수 없는 것이 바로 패션 센스다.

1980년 혜성처럼 세상에 등장한 다이애나 스펜서는 막 스무 살을 넘긴 여성이 가질 수 있는 매력의 총체를 보여줬다. 그림책에 나오는 것 같은 금발 머리에 수줍은 듯한 눈망울과 미소, 발그레한 볼을 가진 보육교사 다이애나가 바람둥이 왕자님의 마음을 사로잡아 지고지순한 애정을 받으며 왕궁으로 입성한 것은 그야말로 동화 같은 전개였다. 당연하게도 많은 이가 다이애나를 부러워하고 동경했으며, 그녀의 일거수일투족에 주목했다.

다이애나는 이내 세계에서 가장 아이코닉한 존재가 됐다. 탁월한 패션 센스는 이런 분위기를 더욱 강화하는 요소였다. 왕실이 기대하는 클래식한 스타일에 젊은 감각을 더한 그녀만의 스타일은 1980∼90년대 패션계를 선도하기에 부족함이 없었다.

막 궁에 입성해 공식 행사를 소화하던 때부터 윌리엄과 해리, 두 왕자를 돌보는 데 집중하던 젊은 엄마 시기를 지나 자선 활동에 몰두하던 기간, 왕실로부터 벗어나려고 애쓴 시점까지 그녀는 매 순간 충실하게 자기 역할을 소화했고, 그에 걸맞은 의상을 골라내는 심미안도 갖고 있었다. 다이애나야말로 자신의 생각과 이야기를 패션에 담아낼 줄 아는 영리한 안목의 소유자였다는 데 이견을 갖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많은 이가 가장 먼저 떠올릴 만한 다이애나의 의상은 뭐니 뭐니 해도 1981년 7월 29일, 세인트폴성당에서 열린 찰스 왕세자와의 결혼식 드레스일 것이다. 부부 디자이너 데이비드·엘리자베스 엠마누엘이 디자인한 실크 태피터 드레스는 1만 개의 진주로 장식돼 눈부시게 빛났다. 정강이까지 내려오는 롱 부케와 25피트(약 7.6m)에 달하는 베일까지, 이전에는 볼 수 없던 화려함도 1980년대를 지배한 웨딩 스타일로 남았다.


우아함의 극치, 진주 드레스를 입은 공주님
1989년 홍콩 방문 당시 진주로 장식한 ‘엘비스 드레스’를 입은 다이애나. 뉴시스
이후에도 다이애나는 공식 행사에 나설 때면 우아한 드레스 맵시를 뽐내곤 했다. 1981년 빅토리아 앤드 앨버트 박물관 행사에서 선보인 오프숄더 시폰 가운은 소재 특유의 반짝임과 목을 감싼 진주 초커가 어우러져 오로라 같은 광채를 뽐냈다. 1982년 가을 카디프에서 열린 자선콘서트 때는 하늘색 레오퍼드 패턴 가운을 입었다. 이는 다이애나의 웨딩드레스를 디자인한 엠마누엘 부부 작품으로, 20대 초반 왕세자빈의 로맨틱 무드를 극대화했다.

다이애나는 드레스와 진주를 매치해 우아한 스타일을 연출하는 데 능했다. 1989년 선보인 화이트 컬러 투피스는 볼레로와 H라인 이브닝드레스 앞쪽을 진주로 수놓아 일명 ‘엘비스 드레스’라는 별칭을 얻으며 화제가 됐다. 지금은 런던 빅토리아 앤드 앨버트 박물관에 소장돼 있다.

영화 ‘스펜서’에도 다이애나의 우아한 드레스 스타일이 등장한다. 티저 포스터에 담긴 오간자 이브닝드레스는 샤넬의 오트 쿠튀르에서 제작한 것. 총 1034시간의 작업 끝에 완성한 이 드레스 덕에 ‘스펜서’에서 다이애나를 연기한 크리스틴 스튜어트가 더욱 다이애나처럼 보인다.

다이애나가 1983년 폴로 경기에 참가했을 당시 입은 ‘검은 양’ 스웨터. Warm&wonderful 인스타그램 제공
다이애나의 캐주얼 스타일은 30년이 넘게 흐른 지금도 여전히 인기다. 핑크 카디건에 깅엄 팬츠를 매치한 스타일은 레트로 트렌드의 좋은 예. 그녀가 1983년 폴로 경기에 참가하면서 입은 ‘검은 양’ 스웨터는 흰색 양 여러 마리 사이에 단 한 마리의 검은 양이 있는 것이 포인트로, 다이애나의 외로움을 시각적으로 표현됐다는 추측과 함께 화제를 모았다.

최근 MZ세대 사이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쇼츠 스타일링도 이미 30년 전 다이애나가 시도한 것이라는 사실. 컬러풀한 사이클링 쇼츠에 박시한 스웨트 셔츠와 하이톱 스니커즈를 매치한 그녀의 룩은 MZ세대 패션 인플루언서로 보일 정도다. 다이애나가 1995년 입은 스웨트 티셔츠 한 장은 2019년 경매에서 5만3000달러에 낙찰됐다. 모델 헤일리 비버는 다이애나의 캐주얼한 면모를 오마주한 화보를 한 매거진과 함께 촬영하기도 했다.


외교와 자선 사이, 아이덴티티를 찾아 나섰던 커리어 우먼


1981년 결혼식 당시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킨 다이애나 왕세자빈의 웨딩 드레스. 뉴시스
결혼 초기 순진한 눈망울을 가졌던 왕세자빈은 대외 활동이 많은 직책을 수행하며 점차 자신만의 세계를 구축해갔다. 정상회담이나 외교 순방 등에 나설 때는 파스텔컬러 투피스 스커트를 즐겨 입었다. 무릎까지 내려오는 H라인 스커트로 단정하고 세련된 느낌을 강조하고 때로는 화려한 모자를 매치해 포인트를 줬다.

다이애나는 평소 디올 백을 즐겨 들었다. 뉴시스


이 시기 다이애나는 다양한 명품 브랜드 아이템을 활용했는데, 대표적인 것이 디올의 아이코닉 토트백 ‘레이디 디올’이다. 1995년 다이애나는 프랑스를 방문했다가 대통령 부인에게서 이 백을 선물 받았다. 아직 공식 출시되기 전이었지만 다이애나가 백을 든 모습이 여러 차례 포착되면서 큰 화제를 모았다. 원래 이 백에 ‘슈슈’라는 이름을 붙일 계획이던 디올은 다이애나와 디올의 머리글자가 D로 같다는 점에 착안해 ‘Lady Dior’이라는 새로운 이름을 지었다. ‘Lady D’라는 별명이 따라온 것은 당연지사. 페라가모의 간치오 클러치백 역시 다이애나가 색깔별로 들고 나와 ‘Lady D’ 백으로 불렸다. 이 시기의 스타일은 지금 그녀의 며느리인 케이트 미들턴과 메건 마클을 통해 종종 연출된다.


패션에서도 드러난 과감하고 독립적인 성격


다이애나가 1994년 선보인 블랙 벨벳 미니드레스. 찰스 왕세자가 바람을 피웠다고 시인한 다큐멘터리가 방영된 날 입은 이 드레스는 일명 ‘리벤지 드레스’라고 불린다. 뉴시스
다이애나의 패션과 스타일은 언제나 화제의 중심에 있었고 그녀도 이를 잘 알았다. 개인적인 불행을 극복하고 독립적인 인생을 살기로 결정한 그녀는 왕실이 요구하는 기준에서 벗어나 좀 더 과감한 패션을 시도했다.

이 시기 가장 인상적인 룩은 1994년, 찰스 왕세자가 바람을 피웠다고 공식적으로 선언한 다큐멘터리가 방영되던 날 밤 입은 블랙 벨벳 미니드레스. 오프숄더로 어깨를 훤히 드러낸 다이애나의 모습은 다양한 해석을 불러일으켰다. 그녀는 말하지 않고도 메시지를 전달할 줄 아는 패셔니스타였고, 많은 이는 그날의 드레스를 리벤지 드레스, 즉 복수의 드레스라고 불렀다. 이후 불의의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나기 전까지 그녀는 가슴이 깊이 파인 미니드레스나 슬립 드레스를 선택하는 등 과감한 패션을 선보이곤 했다.


송화선 기자 spring@donga.com
이나래 프리랜서 기자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