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운맛 로맨스’로 2030 저격…‘17금’ 바람 부는 웹툰 시장

이호재 기자

입력 2022-02-08 12:26:00 수정 2022-02-08 12:31:0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치명적 #설레는 #17금

카카오웹툰이 7일부터 열고 있는 ‘어른로맨스 공모전’에 붙은 해시태그다. 키스나 포옹처럼 남녀 간의 스킨십은 등장하나 성애(性愛) 중심의 성인용 작품은 아닌 이른바 ‘17금 로맨스’가 공모전 대상이라는 것. 신분을 초월한 사랑 이야기를 펼치는 사극 로맨스, 회사에서 벌어지는 오피스 로맨스 모두 응모 가능하다. 박계현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카카오웹툰 PD는 “최근 웹툰 시장 규모가 급성장하면서 독자들의 취향이 점점 세분화되고 있다”며 “로맨스 의 주요 독자인 20, 30대를 사로잡기 위해 17금이라는 연령등급을 주제로 삼아 공모전을 열었다”고 했다.

최근 대형 웹툰 플랫폼들이 이른바 ‘17금 로맨스’ 공모전을 열고 있다. 그동안 웹툰 공모전이 조선시대, 사극 등 시대적 배경이나 개그, 스포츠 등 특정 소재를 공모전 주제로 내세운 적은 많다. 하지만 연령등급을 주제로 삼은 공모전은 이례적이다.

네이버웹툰이 지난달 31일부터 열고 있는 ‘매운맛 로맨스’는 웹툰 소재로 치명적인 캐릭터와 아슬아슬한 분위기를 내세웠다. 또 ‘17금’이라는 해시태그를 달았다. 네이버웹툰 관계자는 “최근 성숙한 분위기의 로맨스 작품에 대한 갈증이 업계 전반에 크게 있는 상황”이라며 “학원물이나 청춘물과는 차별화하기 위해 ‘매운맛 로맨스’라는 새로운 명칭을 만들었다”고 했다.

웹툰 플랫폼들이 이런 공모전을 여는 건 17금 로맨스 작품이 잇달아 화제를 끌고 있기 때문이다. 사내연애를 다룬 웹툰 ‘내일도 출근!’은 1억5000만 회, 옛 첫사랑과의 재회를 다룬 웹툰 ‘사귄 건 아닌데’는 9400만 회 조회수를 기록할 정도로 인기다. 나쁜 남자와 사랑에 빠진 20대 여성이 등장하는 웹툰 ‘알고있지만’은 지난해 동명의 드라마로 만들어졌다.

일부 소형 플랫폼들은 성인용 웹툰을 통해 화제를 끌고 조회 수를 높인다. 하지만 대형 플랫폼은 윤리적 문제도 신경 써야 한다. 대형 웹툰 플랫폼들이 성인용 작품을 유통하기 쉽지 않은 특성도 영향을 끼친 것. 실제로 ‘어른로맨스 공모전’은 작품이 과도하게 선정적이거나 사회적 물의를 일으킬 수 있다고 판단되면 뽑지 않는다. 정덕현 대중문화평론가는 “유튜브나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를 통해 수위가 높은 작품이 많이 유통되고 있는 만큼 15세 관람가를 유치하다고 여기는 성인 독자가 늘어나면서 벌어진 현상”이라며 “앞으로도 세분화된 독자의 취향을 사로잡기 위한 콘텐츠 업계의 노력은 늘어날 것”이라고 했다.


이호재 기자 hoho@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