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약광풍에 ‘전국 청약’ 단지 인기…음성·평택·세종에 통장 몰렸다

뉴스1

입력 2021-11-29 08:04:00 수정 2021-11-29 08:05:05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세종시 생활권 아파트 단지(자료사진) 2021.6.24/뉴스1 © News1
재당첨제한, 거주자우선자격, 청약경쟁으로 인해 청약 문턱이 높아지면서 비규제지역 또는 전국 청약이 가능한 지역으로 눈을 돌리는 수요자들이 늘고 있다.

주택보유여부와 상관 없이 성년이면 누구나 청약이 가능했던 무순위 청약(일명 줍줍) 조차 정부에서 무순위 신청자격을 강화하는 내용으로 개정하면서 청약 문턱이 낮은 곳의 청약자가 증가했다.

◇해당 주택건설지역에 거주하지 않아도 청약이 가능한 ‘전국 청약’

2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무순위 청약까지 거주지역을 따지게 되면서 거주지와 상관없이 청약이 가능한 ‘전국 청약’ 지역에 대한 관심이 높다. 전국 청약이란, 주택공급에 관한 규칙 제4조 제1항 3호에 따라 해당주택건설지역에 거주하지 않는 성년자도 공급대상에 포함하는 지역이다.

구체적으로 Δ행정중심복합도시(세종시) Δ도청이전신도시 Δ혁신도시 Δ기업도시 Δ평택시 Δ산업단지(교육, 연구, 업무, 지원, 정보처리, 유통 시설의 기능향상을 위해 개발되는 곳으로 국가산업단지, 일반산업단지, 도시첨단산업단지, 농공단지) 등이다. 이밖에 주택법에 따라 지정된 조정대상지역 가운데 주택의 가격, 거래량, 미분양 등으로 위축된 지역이 거주지 제한 없이 청약이 가능하다.

평택시를 제외하고 대부분 지역은 비수도권에 분포하고 있다. 세종시를 비롯해 강원 원주, 충남 예산, 아산, 충북 충주 등에 자리잡은 기업도시, 도청이전신도시, 산업단지 내에 분양 물량들이 해당된다. 이들 도시 이외에 지역의 주택공급에 관한 규칙 제4조 제1항 3호에 해당하는 곳이라면 전국 청약이 가능한 셈이다.

연내 분양 물량도 대기중이다. 충북 음성기업도시에서는 대우건설이 총 1048가구 규모의 음성 푸르지오 더 퍼스트를, 동문건설이 음성 동문 디 이스트 687가구를 12월 분양한다.

경기 평택에서는 일신건영(1468가구)과 현대건설(1107가구)이 아파트 분양에 나선다. 이외에 세종시에서는 LH가 6-3생활권 M2블록에 995가구 규모의 공공분양 아파트가 선보인다.

◇‘전국 청약’ 청약지역 기타지역 청약자 비중 증가

© News1
올해 분양시장은 ‘전국 청약’ 지역을 찾는 기타지역 청약자들 비중이 눈에 띄게 증가했다.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가 한국부동산원 청약홈 경쟁률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기타지역 청약자 비중이 높아졌다.

세종시에서는 지난해 11월 세종한림풀에버가 공급됐다. 이 아파트는 1순위에 총 2만5910명이 접수, 평균 경쟁률 153.31대 1을 기록하며 완판됐다. 1순위 청약자 가운데 해당지역이 1만1155명, 기타지역이 1만4755명으로 기타지역 청약자 비중이 전체의 56.9%를 차지했다.

올해 세종시에서 분양한 단지들은 기타지역 청약자 비중이 이보다 크게 증가했다. 지난 2월 세종시 산울동에서 분양한 세종 리첸시아 파밀리에(H2)는 총 4만8266명이 접수했고, 이중 해당지역이 1만2687명, 기타지역이 3만5579명이 분포해 기타지역 비중이 73.7%까지 치솟았다.

또 7월 분양한 세종자이 더시티의 경우 총 22만843명이 1순위에 몰렸고 이중 18만7565명이 기타지역 청약자로, 전체의 84.9%를 기타지역 청약자가 차지했다.

세종시뿐만 아니라 강원 원주, 충남 내포신도시 등 다른 ‘전국 청약’ 도시들도 마찬가지다. 강원 원주혁신도시에서 지난해 8월 분양했던 원주혁신 제일풍경채 센텀포레는 기타지역 비중이 14.8%에 불과 했으나 올해 9월 원주기업도시에서 분양한 원주기업도시 이지더원 3차는 타지역 비중이 43.7%로 크게 늘었다.

충남 내포신도시에서는 지난해 9월 분양했던 내포1차 대방엘리움 더퍼스티지(RM9)의 기타지역 1순위 청약 비중이 40.2% 였으나 올해 10월 분양한 내포신도시 중흥S-클래스 더시티(RH3)는 기타지역 1순위 청약이 75.9%까지 치솟았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내년 DSR 등 규제 강화를 앞두고 있는데다 분양가도 낮아지기 보다 오르고 있는 만큼 실수요자들 입장에선 연내 분양을 받는 것이 유리해 보인다”면서 “물론 지역 내에서도 실수요자들이 뒷받침 될만한 일자리, 교육, 교통 등의 인프라가 발전하는 곳이 더 안정적이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