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거우즈, 아들과 필드 복귀할까…주최측 “우즈 자리 확보”

뉴시스

입력 2021-11-26 09:54:00 수정 2021-11-26 09:55:1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6·미국)의 스윙샷 훈련 영상이 공개된 이후 복귀를 기대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빠르면 올해 안에 우즈가 필드 위에 서는 모습을 직접 볼 수 있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미국 매체 골프위크는 26일(한국 시간) “PNC챔피언십 주최 측은 이 대회가 우즈의 복귀전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PNC 챔피언십은 메이저 또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우승 경력이 있는 선수가 가족과 팀을 이뤄 출전하는 이벤트 대회다. 우즈도 지난해 12월 아들 찰리와 함께 참가해 부모-자녀 경기에서 7위를 차지한 바 있다. 우즈가 지난 2월 교통사고를 당하기 전 참가한 마지막 대회였다.

골프위크에 따르면 PNC 챔피언십 측은 경기를 약 3주 가량 앞둔 상황에서 우즈를 위해 자리를 마련해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우즈 측은 아직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한 대회 관계자는 “이 대회(PNC 챔피언십)를 통해 우즈가 경기에 뛸 수 있을 만큼 건강한지 결정할 수 있는 시간이 많이 주어질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우즈는 지난 22일 자신의 트위터에 아이언 샷을 치고 있는 3초 분량의 영상을 공개하며 ‘나아지고 있다’(making progress)는 짧은 글을 남겼다. 우즈가 골프를 치는 모습이 공개된 것은 차량을 전복한 교통사고를 당해 중상을 입은지 9개월 만이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