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靑낙하산’ 논란에…한국성장금융, 황현선 선임 주총 취소

박민우기자

입력 2021-09-15 19:29:00 수정 2021-09-15 19:4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국민참여정책형 뉴딜펀드는 은행, 증권사 등 15개 금융사에서 판매됐다. 사진은 서울의 한 시중은행의 국민참여 뉴딜펀드 간이투자설명서 모습. 2021.3.29/뉴스1 © News1

한국성장금융이 황현선 전 청와대 행정관을 투자운용본부장으로 선임하기 위해 16일 열기로 했던 임시주주총회를 취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2025년까지 20조 원 규모로 조성될 ‘한국형 뉴딜펀드’를 책임지는 자리에 관련 경력이 없는 친정권 인사를 내정했다는 비판이 커지자 주총을 철회한 것으로 보인다.

15일 금융권에 따르면 한국성장금융은 16일로 예정된 임시주총을 취소했다. 이날 주총은 황 전 행정관을 신임 투자운용2본부장에 선임하기 위한 안건이 상정돼 있었다.

전북 무주 출신인 황 전 행정관은 더불어민주당 핵심 요직인 기획조정국장을 거쳐 2017년 대선 때 당 선거대책위원회 전략기획팀장을 맡았다. 현 정부 출범 이후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대통령민정수석비서관으로 있을 때 민정수석실 선임행정관으로 자리를 옮겨 2년여 간 함께 일했다.

황 전 행정관은 펀드 운용이나 금융 투자 경력이 전혀 없어 뉴딜펀드 운용을 책임지는 투자운용2본부장 내정 소식이 알려진 뒤 낙하산 인사 논란이 거셌다. 특히 한국성장금융이 조직 개편 이후 한 달 만인 인 8월 초 전무급인 투자운용2본부장 자리를 신설하고 공개 채용 절차도 없이 황 전 행정관을 내정해 ‘낙하산을 위한 자리 만들기’라는 지적까지 나왔다.

황 전 행정관은 2019년 은행들이 출자한 구조조정 전문기업(유암코)의 상임감사로 갈 때도 관련 경력이 없어 낙하산 논란이 있었다.

다만 한국성장금융은 이번 임시주총 철회가 황 전 행정관의 선임을 최종적으로 취소하는 것인지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앞서 한국예탁결제원도 낙하산 논란이 불거지자 한유진 전 노무현재단 본부장을 상임이사로 선임하기 위해 17일 열기로 했던 임시주총을 6일 취소한 바 있다.

박민우기자 minwoo@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