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바이오 “개발중인 코로나 백신 곧 임상 3상”

김성모 기자

입력 2021-07-15 03:00:00 수정 2021-07-15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내년초 상용화 목표… 변이 연구 진행”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대표는 “개발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합성 항원방식)이 곧 임상 3상에 진입하며 내년 초 상용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안 대표는 14일 국제보건협력전략 온라인 세미나에서 이같이 설명했다. 이상민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최형두 국민의힘 의원 주최로 열린 이 행사에는 정부 관계자와 리처드 해칫 전염병대비혁신연합(CEPI) 대표, 조 세럴 빌앤드멀린다게이츠 재단 대외협력 총괄이사 등이 참여했다.

안 대표는 최근 확산 중인 코로나19 변이에 대해 “오리지널 프로토 타입을 만들어 놓으면 신속하게 변이에 대응할 수 있다”며 “이에 대한 연구도 동시에 진행하고 있다”고 했다.

세미나에선 백신 허브 구축 방안 등도 논의됐다. 이강호 보건복지부 보건산업정책국장은 “한미 파트너십 전문가 그룹이 가동되는 등 5월 한미 정상회담에서 논의된 ‘글로벌 백신 허브 프로젝트’가 본격화되고 있다”며 “현재 여러 나라가 생산 설비를 확충하고 있기 때문에 (선점하려면) 내년 상반기까지가 굉장히 중요하다”고 했다.


김성모 기자 mo@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