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트룩스 “사투리 하는 AI로 지역사회 노인 고독 해결 사업 참여”

동아닷컴 박해식 기자

입력 2021-06-28 11:16:00 수정 2021-06-28 11:21:0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IOT 기반 스마트토이 ‘자루(JARU)’

인공지능(AI)·빅데이터 전문기업 솔트룩스는 자사가 참여한 컨소시엄이 ‘주민 재능을 활용한 홀몸어르신 고독문제 해결’ 과제가 행정안전부 주관의 '2021 주민참여 디지털 기반 지역사회 현장문제 해결 공모'에 최종 선정됐다고 28일 밝혔다.

해당 사업은 디지털·과학 기술을 활용해 지방자치단체와 민간이 협력, 지역 문제를 해결하는 디지털 지역혁신 사업이다.

솔트룩스는 기술 기반 콘텐츠 전문기업 ㈜허밍비와 경남 통영시, 도남사회복지관과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해 통영시 홀몸어르신들을 위한 정서적 지원 및 사회적 안전장치 마련을 주제로 공모에 참여했으며, 지원사업 대상자로 선정됐다고 전했다.

업체에 따르면 ‘주민 재능을 활용한 홀몸어르신 고독문제 해결’ 사업의 핵심은 통영시의 지역 방언(사투리)으로 대화가 가능한 돌봄인형 통영형 자루(JARU)(이하 자루)의 개발이다. 자루는 1인 가구용 감성 패밀리를 콘셉트로 하는 허밍비의 IoT(사물인터넷) 기반 스마트 토이로, 솔트룩스는 ▲음원 데이터 점검 및 딥러닝 개발 ▲챗봇 기능 및 상담 기능 개발 ▲AI 플랫폼 개발 등 통영형 자루의 지역 방언 기반 대화 시스템과 AI 기술을 활용한 돌봄 기능 구현을 중점적으로 담당하게 된다.
솔트룩스 로고(위), 허밍비 로고(아래)

우선 솔트룩스는 통영시 주민활동가들로부터 지역 방언 음성 콘텐츠를 확보, 이를 수집·정제해 통영시의 말뭉치 데이터베이스(DB) 구축에 나설 예정이다. 이렇게 확보한 통영시 지역 방언 음성 자원에 솔트룩스 AI Cloud의 음성합성·음성인식 등 AI 기술들을 접목, 기억 기반의 일상 대화와 응급상황 판단·알림 등 홀몸어르신을 위한 다양한 돌봄 서비스들을 AIaaS(AI as a Service) 형태로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국립국어원 주관 ‘일상대화 말뭉치 구축’,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 주관 ‘인공지능(AI) 학습용 한국어 방언 AI 데이터 구축’ 등 다수의 언어 빅데이터 사업을 수행한 노하우와 회사가 보유한 100만 언어 말뭉치와 2만 시간 이상의 음성 데이터를 활용해 해당 과제를 성공적으로 수행하겠다는 것.

통영시는 노인 인구가 시 전체의 20.18%를 차지하는 초고령사회(65세 이상 인구가 전체 인구의 20% 이상)에 접어들면서, 노인 우울증과 고독사 증가가 심각한 지역 사회의 문제로 떠올랐다. 통영시 거주 홀몸어르신 100명에게 제공할 통영형 자루는 어르신들의 정서적 단절과 고독 문제 해결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이경일 솔트룩스 대표는 “1인가구와 고령사회로 최근 한국이 급격한 변화를 겪고 있는 가운데 AI 기술을 활용해 소외된 약자들을 돕고 나아가 사회 문제 해결에 공헌할 수 있다는 것은 솔트룩스에게도 매우 뜻 깊은 일”이라며 “지속적인 기술 개발과 상생협력을 통해 우리 사회가 마주한 다양한 난제 해결에 기여할 수 있는 AI 기업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박해식 기자 pistols@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