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침없는 정용진 “동빈이 형, 내 도발에 등판… 다 따라하는 것”

김동욱 기자

입력 2021-04-28 15:32:00 수정 2021-04-28 15:55:2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신동빈 롯데 회장이 27일 롯데 자이언츠의 시즌 첫 잠실 경기(LG전)를 관람하고자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을 방문해 선수단을 응원하고 있다.(롯데 자이언츠 제공) 2021.4.27/뉴스1
“동빈이 형(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야구장에 안 오다가 오시게 된 이유는 내가 롯데를 도발했기 때문이다.”

정용진 프로야구 SSG 구단주(신세계그룹 부회장)가 27일 음성 기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클럽하우스’를 통해 롯데와 키움 구단을 향해 ‘위협구’를 날렸다.

이날 신 회장은 자신이 구단주로 있는 롯데를 응원하기 위해 LG와 방문경기가 열린 서울 잠실구장을 찾았다. 신 회장이 야구장을 방문한 것은 2015년 9월 11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삼성전 이후 약 6년만이다. 정 부회장은 “롯데백화점이나 롯데마트에서 개막 관련 행사를 한 적이 있었냐. 내가 하니까 다 따라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강도 높은 발언에 팬들이 걱정하자 정 부회장은 “계속 도발하겠다. 롯데를 계속 불쾌하게 만들어 더 좋은 야구를 하게 만들겠다. 이런 라이벌 구도를 통해 야구판이 더 커지길 원한다”고 주장했다.

정 부회장은 SSG의 전신인 SK 인수에 앞서 키움에 먼저 인수를 타진했다고 밝혔다. 정 부회장은 “과거 키움이 넥센일 때 야구단을 인수하고 싶었는데, 나를 무시하며 안 팔았다”며 “(키움이) 우리(SSG)에 졌을 때 잘됐다는 생각이 들었다. 키움은 발라버리고 싶다”고 밝혔다.

팬들은 비상한 관심을 보이며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돌발적이고 거침없는 언행으로 유명한 미국프로농구(NBA) 댈러스 구단주인 마크 큐반을 떠올리게 한다. 프로야구 인기에 큰 도움을 줄 것 같다”, “구단주로 격에 맞지 않는 언행이다. 관심 끌기 위한 마케팅에 불과하다” 등의 다양한 의견을 내놓았다.

김동욱 기자 creating@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