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건설, ESG 경영 강화… 경영혁신으로 사업다각화 제고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1-04-23 17:24:00 수정 2021-04-23 17:27:0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반도건설은 ‘ESG 경영’을 도입해 지속 가능한 성장 모델을 구축한다고 23일 밝혔다.

반도건설은 올해 전담부서를 신설하고 전사적 ESG 운영체제를 구축과 실행하기 위한 노력들을 진행 중이다. 전담부서를 통해 각 부문별 전문가들이 다양한 분야에 걸쳐 ESG경영을 위한 요소들을 검토하고 ▲기업구조 및 재무건전성 ▲친환경·스마트 건설 활성화 ▲협력사와의 동반성장 ▲반도문화재단과 연계한 사회공헌활동 등 ESG 경영을 위한 세부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반도건설은 친환경 설계 및 시공, 고효율 에너지 건축물 개발, 신재생에너지 활용 등 친환경 기술 도입과 책임감 있는 사업운영으로 에너지 절감 및 온실가스 배출량 저감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단열재를 시작으로 환경성 검토를 통한 친환경 대체 자재 사용을 순차적으로 계획중이며 친환경 에너지 연료전지를 건설현장에 적용해 정부의 에너지 정책에도 적극 동참할 방침이다.

협력사와의 동반성장 및 상생경영을 위한 노력도 계속된다. 협력사들과 공정거래협약 체결, 공사대금 조기지급 뿐만아니라 정기 간담회를 통해 적극 소통하는 등 공정거래문화 정착, 재무적 지원을 위한 노력을 계속하고 있다.

또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2019년 반도문화재단을 설립, 코로나19, 수해, 산불 재난지원금 기부와 더불어 온라인 전시회, 콘서트 등 코로나19 상황속에서도 지역주민들의 문화생활과 지역예술발전을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투명하고 건전한 지배구조 확립을 위해 공정거래 관련 프로세스를 수립하고 하도급법 위반 방지를 위한 협력사 의견청취제도를 마련하는 등 윤리·준법경영 체계를 제도화해 실천하고 있다.

박현일 반도건설 대표는 “지속가능한 기업을 위해 ESG 경영은 반드시 실천해야 하는 요소”라며 “ESG 전담부서를 신설하고‘모두가 함께하는 세이프티 퍼스트 기업안전문화 구축’을 경영방침으로 삼아 ESG 경영과 안전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는 한해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