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격호 명예회장 빈소 정·재계 조문 행렬 이어져

정용운 기자

입력 2020-01-21 05:45:00 수정 2020-01-21 05:45: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사진제공|롯데그룹

20일 이낙연·이재용 등 조문

롯데그룹 창업주인 신격호 명예회장 빈소에 20일 정·재계 인사의 조문 행렬이 이어졌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이 빈소를 지켰으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손경식 CJ그룹 회장,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 등이 차례로 다녀갔다.

정계 조문도 이어졌다. 이낙연 전 국무총리, 김형오 전 국회의장, 박희태 전 국회의장 등도 조문했다. 이날 빈소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정세균 국무총리 등이 보낸 조화가 놓였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근조기를 보냈다.

한국경영자총협회와 전국경제인연합회, 대한상공회의소, 중소기업중앙회 등 경제단체들은 19일 신격호 회장의 타계와 관련해 “고인이 롯데그룹을 성장시키며 보여준 열정과 도전정신은 지금까지도 많은 기업인들에게 큰 울림을 주고 있다. 신 회장의 별세 소식에 심심한 애도를 표한다”라고 밝혔다.

발인은 22일, 장지는 신 명예회장의 고향인 울산 울주군 선영이다.

정용운 기자 sadzoo@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