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웰빙, 신장 기능 개선 ‘프로바이오틱스’ 조성물 특허 취득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9-11-05 18:33:00 수정 2019-11-05 18:46:35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맞춤 헬스케어 솔루션 전문업체 GC녹십자웰빙은 최근 특허청으로부터 신장질환에 효능이 있는 프로바이오틱스에 대한 조성물 특허를 취득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에 취득한 특허는 요독증과 만성신부전 등 신장질환 진행을 억제하고 예방하는 프로바이오틱스에 관한 조성물 특허다. 프로바이오틱스는 건강에 유익한 효과를 내는 살아있는 미생물을 통칭하는 개념으로 건강기능식품 원료로 주목받고 있다.

GC녹십자웰빙은 신장질환을 일으키는 대표적인 원인인 요독 물질의 제거 효과가 뛰어난 프로바이오틱스 균주를 선별해 동물실험을 진행했다. 그 결과 투여군에서 신장기능지표인 혈중요소 질소 수치(BUN, blood urea nitrogen) 및 크레아티닌(Creatinine) 농도가 대조군 대비 유의하게 줄어든 것으로 확인됐다. 일반적으로 신장기능이 저하되면 혈중 요소 질소 수치와 크레아티닌 수치가 상승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투여군에서 신장질환을 악화시키는 염증유발물질 중 하나인 신장조직 내 종양괴사인자(TNF-α)가 대조군 대비 30%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회사 측은 이번에 특허 등록된 프로바이오틱스를 원료로 하는 건강기능식품 개발을 계획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점용 GC녹십자웰빙 연구소장은 “특허 등록된 균주를 활용한 건강기능식품 개발은 적절한 치료환경이 부재한 만성신부전환자들에게 긍정적인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빠른 시일 내에 상용화가 이뤄질 수 있도록 연구개발 투자를 이어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GC녹십자웰빙은 영양주사제와 병의원 전용 건강기능식품 등 주요 사업을 중심으로 개인맞춤형 헬스케어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현재 독일과 동유럽에서는 암 악액질 치료제 ‘GCWB204’의 임상 2상을 진행하는 등 신약 연구개발도 병행하고 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