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사이버공격 대응 교전수칙 만든다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입력 2018-10-15 03:00:00 수정 2018-10-15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올들어 軍겨냥 공격 3597차례… 대부분 인터넷망 해킹 시도
추적감시-격퇴 절차 등 규정


군 당국이 급증하는 사이버 공격에 맞서 ‘사이버전 교전수칙’을 제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현실 공간에 적용되는 육해공 교전수칙과 마찬가지로 사이버 공간에서 적대세력의 도발 시 대응하는 절차를 만들겠다는 것이다. 사이버 교전수칙에는 사이버 공격 징후 탐지 시 이를 추적 감시하고, 필요시에 사이버 무기로 격퇴하는 세부 절차와 내용이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다.

군에 따르면 올해 들어 8월까지 국방부와 각 군을 겨냥한 사이버 공격 횟수는 3597회로 집계됐다. 2017년의 전체 공격 횟수(3986회)에 거의 근접하는 수치다. 군을 겨냥한 사이버 공격은 2013년 1434회, 2014년 2254회, 2015년 2520회, 2016년 3150회 등 해마다 크게 늘고 있다. 2013년 이후 군을 대상으로 한 사이버 공격 1만6931회 가운데 북한의 소행으로 추정되는 건수는 244회라고 국방부는 밝혔다. 나머지는 제3국 등에서 주체가 불분명한 세력의 소행으로 군은 보고 있다. 사이버 공격의 대부분은 군 관련 인터넷망에 대한 해킹 시도다.

국방부는 내년에 158억 원의 예산을 들여 사이버 공방훈련장 신설 등 사이버 위협 대응 체계 구축 방안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 국군사이버사령부의 명칭을 ‘사이버작전사령부’로 바꿔 합참의장이 지휘하는 작전사령부로 개편하는 작업도 추진 중이다.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ysh1005@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