렉서스 4세대 RX, 美 IISH 안전 테스트서 전영역 만점

동아경제

입력 2016-01-19 09:18:00 수정 2016-01-19 09:19:5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렉서스는 미국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IIHS, Insurance Institute for Highway Safety)의 현지 발표를 인용, 2016년형 렉서스 RX가 최고 안전 차량(Top Safety Pick+)으로 선정됐다고 19일 밝혔다.

렉서스 2016년형 RX는 지난해 4월 뉴욕 오토쇼에 처음 모습을 보인 뒤 10월부터 일본을 시작으로 전 세계 판매를 시작한 완전변경 4세대 모델이다.

IIHS의 이번 평가에서 RX는 5가지 항목의 충돌관련 테스트와 전면충돌방지 테스트에서 모두 만점인 ‘최우수(Good)’ 등급을 받았을 뿐 아니라, 올해부터 새롭게 도입된 항목인 유아시트 장착 용이성 평가에서도 대상 모델 중 유일하게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 특히 올해 더욱 강화된 평가 기준에도 세부 항목에서 모두 최우수 등급을 획득, 가장 높은 점수를 기록하며 최고의 안전성을 입증했다.


IIHS는 일반 전면 충돌, 전측면 충돌(Small overlap front), 측면, 루프강도, 머리받침과 시트 테스트 등을 통해 차량의 안전도를 ‘G’(Good), ‘A’(Acceptable), ‘M’(Marginal), ‘P’(Poor)의 4단계로 평가하며, 트랙 테스트를 통해 전면충돌방지 등급을 베이직, 어드밴스드, 수페리어의 3등급으로 평가한다.

5개 항목의 테스트에서 모두 ‘G’(최우수)등급을, 전면충돌방지 테스트에서 어드밴스드 이상을 획득한 차량에 ‘최고 안전 차량(Top Safety Pick+)’이라는 타이틀을 부여한다. 올해는 ‘최고 안전 차량(Top Safety Pick+)’의 평가 기준이 보다 강화되어, ‘A’(Acceptable) 이상의 조건을 요구했던 기존 스몰오버랩 평가 기준이 ‘G’(Good) 이상으로 높아진 것이 특징이다.

IIHS측은 “스몰 오버랩 프론트 테스트에서 IIHS는 RX가 운전자 공간이 잘 유지되었고 인체모형의 움직임 또한 잘 컨트롤되었으며, 머리 보호를 위한 앞좌석 에어백와 측면 커튼 에어백도 잘 작동되었다”고 평가했다.

한편 렉서스는 오는 2월중 4세대 RX의 국내 공식 발표회를 가질 예정이다.

김훈기 동아닷컴 기자 hoon149@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