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창립 30주년 ‘아시아나 드림 페스티벌’ 진행

김재범 전문기자

입력 2018-02-13 13:51:00 수정 2018-02-13 16:01:2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회사 창립 1기 입사한 김혜련 수석사무장 특별 강연, 클래식 공연 등

아시아나항공(사장 김수천)은 12일 서울 목동청소년수련관 청소년극장에서 창립 30주년 기념 ‘아시아나 드림페스티벌’을 진행했다.

‘아시아나 드림페스티벌’은 2014년부터 직업강연과 문화·예술공연이 한데 어우러진 행사로 참가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이날 행사에서는 1988년 아시아나항공 창립 당시 1기로 입사한 후 지금까지 현역으로 뛰고 있는 김혜련 수석사무장이 강사로 나섰다.

김혜련 수석사무장은 “1988년 12월 23일 아시아나항공 첫 취항편에 탑승 근무한 이래 1만4100시간을 하늘에서 보냈지만 아직도 모든 비행이 새롭고 기대된다”며 “긍정적인 마인드와 함께 항상 인내와 집중하는 자세로 매사에 임하면 원하는 목표를 반드시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이어 아시아나항공 ‘교육기부 봉사단’ 소속 박수용 부기장의 직업강연, 금호영아티스트 및 금호영재콘서트 출신 음악가들로 구성된 관악 앙상블 ‘수플레’ 공연, 경품 추첨 행사 등을 진행했다. 공연을 한 금호영아티스트와 금호영재콘서트는 전도유망한 어린 음악인들을 선발해 이들의 데뷔 무대를 마련해주는 프로그램으로, 금호아시아나그룹 박삼구 회장이 이사장으로 있는 금호아시아나문화재단에서 후원하고 있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2013년부터 지금까지 총 2000여회의 드림페스티벌과 색동나래교실 등 각종 교육기부 강연을 진행했고, 수혜 학생은 약 20만 명에 이른다. 아시아나항공은 이러한 활동의 공로를 인정받아 2014년부터 2016년까지 교육부 주관의 ‘교육기부대상’을 수상한 바 있으며, 2017년 12월에는 3년 연속 교육기부대상을 수상한 기업과 기관에 주어지는 ‘명예의 전당’에 헌액됐다.

스포츠동아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