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상반기 수도권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량 역대 최고치

동아닷컴 이은정 기자

입력 2018-08-06 17:53:00 수정 2018-08-06 17:56:4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올해 상반기 수도권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량이 역대 최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장에서 관심이 꾸준한 만큼 주요 건설사를 중심으로 신규 공급도 활기를 띠고 있다.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가 한국감정원 통계를 분석한 결과 올 상반기 수도권에서 거래된 상업·업무용부동산은 12만2065건으로 나타났다. 작년 같은 기간 10만4191건 보다 17.2% 늘어난 수치로, 상반기 기준으로 조사가 시작된 2006년 이후 가장 높다. 수도권은 전국 거래량(19만2468건)의 63.4%를 차지해 시장에서 비중도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주택시장에 규제가 쏠려 시중 유동자금이 수익형 부동산으로 흘러 들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다만 올 상반기에는 연간 임대소득과 대출 이자비용을 비교해 대출 적정 여부를 심사하는 임대업 이자상환비율(RTI)이 도입돼 작년 하반기 거래량(13만6617건) 보다 소폭 하락했다.

투자 수익률이 우수한 만큼 상업용부동산 인기는 지속될 전망이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올 2분기 중대형 상가 투자수익률은 서울이 1.96%, 경기도 1.99%, 인천 1.77%를 기록했다. 이는 연 평균으로 환산하면 6%를 넘는 수익률이다. 주요 건설사를 중심으로 분양결과도 좋은 편이다. 지난 6월 경기도 안산시에 나온 '그랑시티자이 에비뉴'는 117개 점포가 하루 만에 모두 계약이 끝났다.

업계 관계자는 “시중에 유동자금이 풍부한데다 종부세 시행 등으로 주택시장에 규제가 장기화 될 것으로 보여 상업용부동산으로 뭉칫돈이 몰리는 현상은 지속될 것”이라며 “다만 상가, 오피스텔 모두 준공 후 양극화 현상이 뚜렷해 옥석 가리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처럼 상업용부동산에 관심이 높은 가운데 주요 건설사를 중심으로 신규 분양도 이어진다. 롯데건설, 두산건설 컨소시엄은 경기도 광명시 일직동에 ‘광명역 M클러스터’ 지식산업센터&상업시설을 공급에 들어갔다. 지하 4층~지상 17층, 연면적 약 9만7386㎡ 규모다. 지하 1층~지상 2층, 지상 6층 옥상정원에는 상업시설도 함께 들어선다.

시흥시에는 두산건설이 오는 8일 ‘시흥 대야역 두산위브 더파크 단지 내 상가’를 내정가 공개 경쟁 입찰방식으로 공급한다. 지상 1층~지상 2층, 총 29개 점포로 구성되며, 조합원 분을 제외한 21개 점포를 분양한다. 인근에는 종합병원인 신천연합병원이 자리하고 있으며, 총 1382가구의 대단지 고정수요도 갖췄다.

GS건설도 이달 중 안산시에서 ‘그랑시티자이 2차’ 단지 내 상가인 ‘그랑시티자이 파크에비뉴’를 분양할 예정이다. 총 74개 점포로, 하루 만에 모든 점포가 계약을 끝낸 ‘그랑시티자이 에비뉴’의 후속물량이다.

오피스텔 분양도 이어진다. HDC현대산업개발은 경기도 평택 고덕국제신도시 바로 옆에 짓는 ‘평택 고덕아이파크’를 8월 분양할 예정이다. 전용면적 21~37㎡, 총 1200실로 구성된다. 단지 내 멀티플렉스 영화관(CGV)의 입점 할 예정이다. 같은 달 현대건설도 고양시 삼송지구에서 오피스텔 '힐스테이트 삼송역 스칸센'를 분양한다. 전용면적 18~29㎡ 총 2513실이 공급되며 지하철 3호선 삼송역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다.

동아닷컴 이은정 기자 ejlee@donga.com


전문가 칼럼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