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건설, 회사채 1500억원으로 증액 발행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9-10-08 14:50:00 수정 2019-10-08 15:08: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800억 원 모집에 3300억 원 몰려
SK건설 “기업가치 긍정 평가”



SK건설은 오는 14일 발행하는 3년물 회사채가 수요예측에서 흥행해 총 1500억 원으로 증액 발행한다고 7일 공시했다. 발행금리는 민간채권평가회사에서 제공한 금리(민평금리)보다 0.31% 낮춰 11일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지난 2일 이뤄진 SK건설 회사채 수요예측에서는 모집금액 800억 원의 4배에 달하는 약 3300억 원의 자금이 몰렸다. 특히 자산운용사 등 기관투자가들의 참여 비중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발행금리는 2%대로 진입하면서 금리 절감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는 평가다.

SK건설 측은 “이번 회사채 수요예측 흥행을 통해 기업가치가 금융시장에서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며 “SK건설은 토목과 건축 및 화공·발전플랜트 등 공종별로 다변화된 사업 포트폴리오와 고부가가치 사업모델을 통해 안정적인 성장기반을 구축해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화사채 발행 관련 대표주관사는 SK증권과 NH투자증권이 맡았다. 인수단은 미래에셋대우와 DB금융투자가 담당한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전문가 칼럼



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