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김현미 장관, 첫 도시재생 현장으로 천안 원도심 찾아

정우룡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7-07-14 08:09:00 수정 2017-07-14 08:11:5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낡고 쇠퇴한 도시를 되살리는 것은 시대적 과제”

국토교통부 김현미 장관(자료:동아일보DB)
국토교통부 김현미 장관은 13일, 취임 후 첫 도시재생 현장 방문지로 천안 원도심 도시재생사업현장을 방문해 사업 추진상황을 살펴보고, 도시재생 뉴딜정책 추진에 대한 적극적 의지를 표명했다.

이번 천안 방문은 앞으로 본격화될 도시재생사업 추진에 앞서, 생생한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국민들과 함께 도시재생 뉴딜정책 방향을 올바르게 정립하기 위한 것으로 의미가 있다.

김 장관은 “도시는 국민의 삶의 터전이자 국가 경쟁력의 토대로, 도시재생은 인구감소와 저성장 추세에서 거스를 수 없는 시대적 과제”라며 “올해부터 제대로 된 도시재생 뉴딜사업으로 주민·지자체 등 지역사회와 함께 낡고 쇠퇴한 도시를 활력 넘치고 경쟁력 있는 도시로 탈바꿈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또 “도시재생을 통해 다양한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해서는 지역의 특성을 잘 살린 재생사업이 이루어져야 한다”며 “주거환경 정비, 상권 기능회복, 공동체 활성화, 경제 거점형성 등과 같이 지역의 여건과 필요에 맞는 재생 프로그램들을 다양하게 발굴·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청년 창업가, 상가 건물주와의 만남을 통해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사람들의 삶을 보듬어주는 따뜻한 재생이 되어야”하며 “재생사업에 따른 부동산·임대료 등의 상승으로 인해 기존 주민과 영세 상인들이 삶의 터전에서 내몰리지 않도록 종합적이고 실질적인 대책을 수립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우룡 동아닷컴 기자 wr101@donga.com


관련기사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