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솟는 냉면값에 ‘집냉족’ 증가…CJ 동치미 물냉면 5월 판매 200만개↑

뉴스1

입력 2019-06-12 11:19:00 수정 2019-06-12 11:20:0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 뉴스1

전년대비 15%↑, 일찍 찾아온 무더위도 한 몫

CJ제일제당은 간편식 냉면의 5월 월간 판매량이 200만개(동치미 물냉면 2인분 기준)를 돌파하며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약 15% 늘었다고 12일 밝혔다. 같은 기간 동안 냉면을 포함해 쫄면과 메밀국수(소바) 등 여름면(?) 전체 판매량도 약 14% 늘어났다.

5월은 간편식 여름면 성수기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시기다. 하지만 올해는 1973년 이래 가장 높은 평균 최고기온(25.5도)을 기록할 정도로 이른 더위가 찾아오면서 냉면 수요가 더 빠른 속도로 늘어나고 있다는 분석이다.

간편식 냉면 및 여름면 수요 확대가 늘어나는 데에는 상승일로에 있는 외식 냉면 가격도 한 몫하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한국소비자원 참가격 정보서비스에 따르면, 올해 4월 기준으로 서울 지역 외식 냉면 1인분 평균 가격은 8962원으로 2년 전 가격인 7923원에 비해 13% 이상 올랐다.

업계에서는 올해 더운 날씨가 이어지면서 지난해 전년 대비 17% 이상 성장한 간편식 냉면 시장이 올해 더 크게 성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간편식 냉면 시장은 지난 연간 약 510억원(닐슨 기준) 규모이다. CJ제일제당이 50%의 점유율로 시장 1위, 풀무원(39%)과 오뚜기(4%)가 그 뒤를 따르고 있다.

CJ제일제당은 시장 1위 제품인 ‘동치미 물냉면’을 비롯해 평양 물냉면, 배물냉면 등 냉면제품을 앞세워 점유율을 더 확대하겠다는 전략이다. 성수기 초반부터 월간 판매량 200만개를 돌파하는 등 의미있는 성과를 거둔 만큼, 압도적 시장 1위 위상을 다지겠다는 계획이다.

또한 외식 전문점에서 다양한 면 요리를 즐기는 소비자가 늘어나면서 간편식 면 제품에 대한 수요와 취향이 다양해지고 있다는 점을 감안해 제품군을 확대하기로 했다.

김경현 CJ제일제당 HMR냉장 누들팀장은 “간편식 냉면의 대명사가 된 동치미 물냉면‘ 외에도 보다 다양해지고 있는 소비자 취향을 제대로 저격할 수 있는 신제품을 지속 선보일 예정”이라며 “시장 1위 위상에 걸맞게 트렌드 변화를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