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관광업 경쟁력 취약…해외소비 유출 OECD 5위”

뉴시스

입력 2018-12-05 06:06:00 수정 2018-12-05 06:08:5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한국이 OECD 32개국 중 5번째로 해외소비 유출이 큰 국가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해외소비 유출은 곧 국내 관광산업의 경쟁력이 취약한 것으로 볼 수 있다.

한국경제연구원(이하 한경연)은 해외순소비가 가계소비에서 차지하는 비중을 분석한 결과를 5일 발표했다. 해외순소비는 외국인 국내소비에서 가계해외소비를 차감한 금액을 말한다.

조사 결과 OECD 32개국 중 22개국이 외국인의 국내소비가 내국인 해외소비보다 더 많았다. 한국처럼 내국인 해외소비가 외국인의 국내소비보다 많은 곳은 10개에 그쳤다.

한국은 해외소비 유출이 큰 5번째 국가로, 한국보다 해외소비가 더 많은 나라는 노르웨이, 리투아니아, 벨기에, 독일 4개 나라에 불과했다.

일본도 내국인 해외소비가 외국인 국내소비보다 많은 ‘해외소비 유출국’이었지만, 지난 2014년 해외소비 유입으로 돌아서고 0.6%로 늘어났다.

WEF가 격년으로 발표하는 관광경쟁력지수를 보면 한국의 가격경쟁력은 2007년 84위에서 2017년 88위로 4계단 하락했다.

가격 경쟁력을 구성하는 요소 중 티켓 세금과 공항이용료를 제외한 호텔가격지수(76위)와 구매력평가지수(114위), 유류가격 수준(88위)이 모두 낮은 순위에 머물렀다.

또 GDP에서 관광산업이 차지하는 비중을 보면 2015년 OECD 평균은 4.2%인데, 한국의 관광산업 GDP 기여 비중은 1.8%로 절반도 미치지 못했다. 조사 대상인 OECD 25개국 중 24위로 최하위 수준이다.

추광호 한경연 일자리전략실장은 “관광은 굴뚝 없는 산업으로 주요 국가의 핵심 산업으로 자리 잡았지만 한국은 갈 길이 멀다”고 진단했다.

추 실장은 “관광자원이 부족한 가운데 가격경쟁력마저 떨어지면 외국인의 관광소비 감소 뿐 아니라 내국인의 관광소비 유출이 우려된다”며 “국내 관광의 경쟁력을 제고하는 장기적 국가전략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