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벼워진 지갑’ 무거운 발걸음…추석이 두려운 직장인

뉴스1

입력 2019-09-12 13:38:00 수정 2019-09-12 13:38:3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민족 대명절 추석을 앞둔 11일 오전 서울 용산구 서울역에서 귀성객들이 고향으로 향하고 있다. 2019.9.11/뉴스1 © News1

“돈 나갈 곳은 많은 데 경기가 안 좋아 상여금은 오히려 줄어드니 명절이 즐겁지가 않아요”

충북 청주의 한 중소기업에 근무하는 직장인 최모씨(34)는 고향으로 내려가는 발걸음이 무겁다.

경기침체가 지속되면서 명절 상여금이 예년보다 줄었고, 거래처에서 들어오던 선물도 뚝 끊겼기 때문이다.

주머니는 가벼워졌지만, 명절마다 고정 지출은 갈수록 늘고 있다. 부모님께 드릴 용돈에 조카들이 자라면서 지출 부담은 배가 됐다.

최씨는 “돈 나갈 곳은 많은 데 경기가 안 좋아 올해는 회사에서 나오던 상여금마저 줄었다”면서 “오랜만에 가족들은 만난다는 설렘과 기쁨보다는 경제적인 부담이 걱정”이라고 쓴웃음을 지어 보였다.

최 씨처럼 즐거워야 할 추석 명절에도 마음이 무거운 직장인들이 적지 않다.

지속된 경기불황에 명절 상여금까지 줄었지만, 지출 부담은 오히려 늘어난 탓이다.

청주의 대표적 산업단지 중 하나인 오창과학산업단지관리공단이 입주업체 중 58개사를 대상으로 한 상여금 지급 여부를 조사한 결과 휴무 및 정상가동하는 46개 업체 중 22개 업체(48%)만이 상여금이나 여비 등을 지급할 계획인 것으로 파악됐다.

그나마 이 중에서도 절반인 12개 업체는 50%이하의 상여금을 지급하기로 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마저도 임금체불에 고통 받는 근로자들에 비하면 상황은 나은 편이다.

고용노동부 청주지청에 따르면 올해 8월 기준 도내 임금체불 근로자 수는 6163명으로, 체불액만 282억원에 달한다.

(청주=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