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아시아나그룹, 獨 도이치자산운용에 광화문 사옥 매각

김현수 기자

입력 2018-03-14 21:04:00 수정 2018-03-14 21:06:2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금호아시아나그룹 광화문 사옥이 독일의 도이치자산운용에 팔릴 것으로 보인다.

14일 금호아시아나 관계자는 “최근 독일 자산운용사인 도이치자산운용과 광화문 사옥 매각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밝혔다. 매각 대금과 관련해서는 “MOU를 맺었을 뿐 세부 내용은 계속 협의 중”이라고 덧붙였다.

서울 종로구 새문안로 부지에 2008년 준공된 금호아시아나 광화문 사옥은 지하 8층~지상 29층, 연면적 6만695㎡(약1만8360평) 규모로 지어졌다. 사옥을 운영하는 특수목적법인(SPC) 지분은 아시아나항공 80%, 케이엠티제이차 15%, 동부화재 5% 등이 보유하고 있다.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최근 도시 대형 오피스 빌딩이 3.3㎡당 2500만¤2800만 원에 거래되는 점을 고려하면 금호아시아나 사옥 가격은 4000억~5000억 원대일 것으로 보고 있다.

도이치자산운용은 사옥 지분 전체를 매수하고 부동산펀드를 통해 독일계 기관투자자들의 투자를 받을 것으로 알려졌다.

김현수 기자kimhs@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