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준생 10명중 4명 “학자금 대출, 빚 안고 시작하는 사회생활 부담”

동아닷컴 최용석 기자

입력 2018-07-02 09:56:00 수정 2018-07-02 10:01:2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취업포털 커리어가 구직자 345명을 대상으로 ‘학자금 대출’을 주제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의 37.8%가 ‘빚을 안고 사회생활을 시작하는 것에 대해 부담을 느낀다’고 답했다.

학자금 대출 목적 등록금 마련>생활비 충당>용돈>사교육비 순

취업준비생 10명 중 4명은 학자금 대출 상환으로 빚을 안고 시작하는 사회생활이 부담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커리어가 구직자 345명에게 ‘학자금 대출’이라는 주제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이같이 나왔다. ‘학자금 대출 상환으로 인해 생활에 어떤 영향을 받았나’라는 질문에 응답자의 37.8%가 ‘빚을 안고 사회생활을 시작하는 것에 대한 부담’이라고 답했다.

이어 ‘내집 마련·결혼자금 등 여유자금을 모을 수 없는 것(20.8%)’, ‘대출금 상환으로 인한 부족한 생활비(20.4%)’, ‘적성에 맞지 않거나 원하지 않은 직장이라도 서둘러 취업(17.9%)’, ‘아무런 영향 없음(2.9%)’ 순이었다.

응답자의 절반 이상이 ‘학자금 대출을 받은 적이 있다(55.9%)’고 답한 가운데, ‘학자금 대출 목적’은 ‘등록금 마련(59.9%, 복수 응답 가능)’이라는 답변이 1위를 차지했고 ‘생활비 충당’ 27.2%, ‘개인 용돈’ 8.7%, ‘학원 등록 및 사교육비’ 3.5%, ‘해외 연수나 여행 비용 마련’ 0.6% 순으로 나타났다.

‘대출받은 학자금 액수’는 ‘1백만원 이상~5백만원 미만’이 38.3%로 가장 많았으며 ‘학자금 대출 상환에 걸리는 시간’은 ‘2년~3년(50.8%)’이라는 의견이 우세했다.

현재 학자금 대출 상환 현황에 대한 질문에는 응답자의 45.1%가 ‘전액 상환했다’고 밝혔다. 이어 ‘매달 이자만 상환하고 있다(30.1%)’, ‘매달 원금과 이자를 상환하고 있다(23.3%)’, ‘상환하지 못해 연체된 상태다(1.6%)’ 순이었다.

대출금 상환을 위한 자금 마련 방법으로 응답자의 절반 이상은 ‘아르바이트(56.5%)’라고 답했고 ‘부모님의 지원(31.6%)’, ‘취업 후 상환을 위해 아무것도 하지 않음(9.8%)’, ‘타 금융기관 대출(1.6%)’ 순으로 나타났다.

동아닷컴 최용석 기자 duck8@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