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자 눈동자 추적… 졸고 한눈팔땐 경보

배석준 기자

입력 2019-07-15 03:00:00 수정 2019-07-15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현대모비스, 생체정보 분석 시스템… 2021년 중대형 상용차에 장착

현대모비스가 운전자의 얼굴을 인식하고 눈동자 움직임을 추적하는 ‘운전자 부주의 경보시스템’을 개발했다. 14일 현대모비스는 운전자의 안면 생체정보를 정확하게 분석해 운전 부주의 상황을 알려주는 최첨단 시스템(DSW) 개발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운전자 부주의 경보시스템은 2021년부터 국내 주요 중대형 상용차에 양산 공급할 계획이다. 이번에 개발한 이 시스템은 적외선 카메라를 통해 눈, 코, 입 등 특징점으로 운전자를 식별하고, 동공 인식으로 시선 추적까지 가능해 부주의 운전을 확인하는 정확도를 높였다. 졸음운전, 주의 분산, 피로 누적 등으로 인한 부주의 운전을 스스로 파악하는 것이다. 이어 클러스터(계기판) 표시와 경보음, 진동 등으로 운전자의 주의를 환기시켜 사고를 예방한다. 비슷한 기능의 기존 시스템은 운전자의 얼굴 방향과 눈 감김 정도만 인식하는 수준이었다.

장재호 현대모비스 EE 연구소장(전무)은 “운전자 부주의 경보시스템 등의 기술은 완전 자율주행을 위해 필수적인 기술”이라고 말했다.

배석준 기자 eulius@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