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에서 온 셰프’ 이연복, 같은 시간대 힐링캠프도 출연 “월급 3000원 받았다”

동아경제

입력 2015-06-16 13:57:00 수정 2015-06-16 14:01:5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별에서 온 셰프 이연복, 사진=MBC 다큐스페셜 ‘별에서 온 셰프’

‘별에서 온 셰프’ 이연복, 같은 시간대 힐링캠프도 출연 “월급 3000원 받았다”

이연복 셰프의 중식당 ‘목란’이 인기를 누리고 있다.

15일 방송된 MBC 다큐스페셜 ‘별에서 온 셰프’에서는 이연복의 중식당 ‘목란’이 공개됐다.

목란은 최근들어 한달 전에 예약 전화를 해도 자리가 없을 정도로 유명세를 치르고 있다. 목란 관계자는 “원래 예약은 다 찼는데 방송 나간 뒤로 전화가 많아졌다”고 말했다.

이연복 셰프는 “손님들이 정말 많이 늘었지만, 매출액은 크게 줄었다. 그 전에는 제가 코스 요리를 주로 했지만, 이제는 일반 메뉴를 찾는 손님들이 많아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연복은 “그래도 많은 분이 찾아와 주셔서 정말 감사드린다. 요리를 다 대접하지 못해서 아쉽다”고 전했다.

이 셰프는 또 “이제는 어디 가서 음식 하는 사람이라고 얘기하고 다녀도 되겠다”며 “내가 젊었을 때는 사람들이 음식 하고 다니는 것을 숨기려고 했다. 그때는 다들 창피하게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같은시간대 힐링캠프에 출연한 이연복 셰프는 일을 시작하게 된 계기에 대해 “부모님이 모든 형제 등록금을 대는데 어려웠고 학교에서는 등록금을 안 낸 학생에게 압박을 가했다”며 “학교 가는 것이 너무 싫어서 그냥 일하려고 했다”고 밝혔다.

또한 배달 부터 시작했다는 이연복은 “그때는 월급도 3000원을 받았다”며 “너무 힘들어서 보따리 챙겨서 뛰어나온 적도 있다. 그리고 다른 중식당에 갔을 때 월급 8000원을 받았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힐링캠프 최현석. 힐링캠프 최현석. 힐링캠프 최현석.


동아경제 기사제보 eco@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