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최초 레드닷 어워드 대상 수상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2-09-30 14:07:00 수정 2022-09-30 14:08:4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현대자동차그룹이 제작한 자율주행 기반 수소연료전지 트럭 ‘트레일러 드론’이 레드 닷 어워드 대상을 수상했다.

현대차그룹은 독일 노르트라인 베스트팔렌 디자인센터가 주관하는 ‘2022 레드 닷 어워드 : 디자인 콘셉트’에서 가장 높은 상인 대상에서 본상까지 총 3개의 상을 수상했다고 30일 밝혔다.

수소연료전지 기반 무인운송시스템 콘셉트인 ‘트레일러 드론’이 대상,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콘셉트카 ‘세븐’은 최우수상을 받았다. 로보틱스 기술을 바탕으로 한 퍼스널 모빌리티 콘셉트 ‘플러그앤드라이브 모듈’은 본상을 탔다.

트레일러 드론은 두 대의 무인차 ‘이-보기’ 위에 트레일러가 얹혀진 모양의 트럭이다. ‘보기’는 열차 하단에 바퀴가 달린 차대를 뜻한다. 운전석이 없는 형태로 자율주행이 가능,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이 탑재됐다. 1회 충전으로 1000㎞ 이상을 주행할 수 있고 화물운송·건설·소방·구조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이 가능하다. 현대차는 지난해 9월 경기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21 수소모빌리티쇼’에서 트레일러 드론을 처음 공개했다.

대형 SUV 콘셉트카 세븐은 지난해 11월 LA 오토쇼에서 공개됐다. 낮은 후드 전면부터 루프까지 이어지는 하나의 곡선과 긴 휠베이스를 디자인적 특징으로 갖고 있다 본상 플러그앤드라이브 모듈은 어떤 사물에든 부착해 움직이도록 할 수 있는 이동형 로봇이다. 올 초 가전박람회에서 최초 공개됐다. 라이다와 카메라 센서를 바탕으로 지능형 조향과 주행, 제동이 가능하다. 연속적인 360도 회전 등 자유로운 움직임을 구현할 수 있는 것도 특징이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