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농협김치, 美 첫 수출길… 초도물량 15톤 선적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2-09-29 16:39:00 수정 2022-09-29 17:06:15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한국농협김치가 29일 경남 창원시 경남지사에서 미국 첫 수출을 기념하는 선적식을 열고 미국시장 진출의 포문을 열었다.

이번 수출로 선적되는 초도물량은 ▲썰은김치 ▲포기김치 ▲총각김치 ▲갓김치 ▲고들빼기 등 총 15톤(9만달러 상당)이다. 일본, 홍콩 등 아시아 주요국 수출에 이어 미국 진출도 성공함에 따라 한국농협김치가 본격적인 해외시장 개척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초도 수출물량은 NH농협무역을 통해 미국 서부 LA 한인 거주지역 내 대표 교민마트인 갤러리아와 그린랜드 매장에서 판매될 예정이다. 미국시장 점유율 확대를 위해 10월부터 현지 매장에서 ‘한국농협김치 신규입점 기념 판촉행사’를 비롯해 온·오프라인 다양한 매체를 통한 홍보, 바이어 상담회 개최 등 대대적인 마케팅을 진행할 계획이다.

올해 4월 출범한 한국농협김치는 4개월만인 8월말 기준으로 일본, 괌, 홍콩 등에 총 83만8000달러의 수출실적을 기록해 올해 수출 목표액 150만 달러의 절반 이상을 달성한 바 있다.

농협은 한국농협김치의 성공적인 미국시장 안착을 통해 ‘김치 종주국’인 대한민국의 김치 산업 경쟁력 강화와 해외시장 공략이라는 당초 출범 목표에 한걸음 가까이 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배추를 비롯한 김치 원재료비 상승 등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농협의 강점인 안정적인 공급능력을 바탕으로 해외 시장개척을 위한 홍보·마케팅을 적극 전개할 계획이다. 농협은 폭염과 잦은 폭우로 배추 가격이 급등한 상황에도 불구하고, 지난 26일 소비자들의 물가부담을 낮추기 위해 한국농협김치의 소비자가격을 동결키로 결정한 바 있다.

이성희 농협중앙회장은 “한국농협김치가 김치종주국의 자존심을 지킨다는 각오로 출범한 만큼, 좋은 재료를 바탕으로 정직과 신뢰를 더해 만들고 있다”면서 “해외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해 한국농협김치의 맛과 우수성을 세계에 알리고 대한민국 대표 수출품목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