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윳값 개편’에 단호한 정부…밀크플레이션 우려 커지며 소비자도 ‘불안’

뉴스1

입력 2022-08-05 13:53:00 수정 2022-08-05 14:17:2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한국낙농육우협회 충북지회가 7월19일 충북도청 정문 앞에서 원유 용도별 차등 가격제 폐지를 요구하는 집회를 한 뒤 집유 거부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2022.7.19/ⓒ 뉴스1

우유의 원료인 원유(原乳)의 가격정책을 놓고 정부와 낙농가의 갈등이 극한으로 치달으며 시계제로 상태로 빠져드는 모양새다. 출구를 알 수 없는 줄다리기가 지속되는 가운데 유가공업체들이 우윳값을 기습 인상하는 등 ‘밀크플레이션’ 우려도 커지고 있다.

5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정부와 낙농단체인 한국낙농육우협회는 지난달 28일 이후로 여전히 낙농제도 개편에 관한 논의를 중단한 상황이다.

원유 가격 협상이 중단되면서 이달 1일부터 적용됐어야 하는 새 원유 가격도 협상이 이뤄지지 않았다. 정부와 낙농단체 간의 협의가 중단되자 유업계도 협상에 나서지 않고 있는 셈이다.

이에 낙농단체들은 유업체 공장 앞에서 규탄집회에 나서면서 강경대응을 예고했다. 협회는 오는 8일부터 12일까지 ‘목장원유 가격 협상 촉구! 유업체 규탄집회’를 매일유업 평택공장과 빙그레 도농공장에서 개최하기로 했다.

이승호 낙농육우협회장은 “정부와의 대화 노력에도 불구하고 낙농제도 개편 논의가 중단되고, 유업체는 상생의 정신을 저버린 채 원유가격 협상장에 계속 나오지 않아 현재 낙농가들은 정부와 유업체 간에 끼어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면서 “약자인 농민의 목소리를 외면하는 현실이 너무나 분하다”고 말했다.

유업계는 정부가 추진 중인 낙농제도 개편이 마무리된 후 원유 가격을 조정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정부 역시 ‘용도별 차등가격제’ 추진이 우선순위라는 뜻을 내비친 바 있다. 김인중 농식품부 차관은 지난달 20일 낙농·축협 조합장들과의 간담회에서 “원유가격 결정구조가 확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생산자와 유업체의 입장차가 커 원유가격 조정이 어렵다”고 용도별 차등가격제의 협상이 우선임을 시사했다.

결국 정부와 낙농가간 갈등을 풀어야 하는 상황이지만, 지난달 28일 정부가 낙농협회와의 대화 중단을 선언하면서 골은 더욱 깊어졌다.

정부는 최근 원유 소비가 음용유에서 치즈와 같은 가공유로 옮겨가는 현상에 대응하기 위해 국산 가공유의 가격을 낮춰 경쟁력을 확보하겠다는 계획이다. 유업체에서는 국산보다 가격이 저렴한 수입산 가공유를 사용하고 있다.

정부는 용도별 차등가격제 도입을 반드시 추진하겠다는 단호한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실제 정부는 낙농협회와의 협상 중단 선언에도 가격 개편에 대한 간담회와 설명회를 지속하고 있다. 이날도 김인중 농식품부 차관은 경기 남부지역 낙농가를 대상으로 낙농제도 개편방안에 대한 설명회를 개최했다.

김 차관은 이날 설명회에서 “낙농산업 발전을 위해서는 정부가 추진 중인 제도 개편을 조속히 마무리 지어야 한다”면서 “이를 위해 지역 설명회 등 다양한 논의의 장을 마련하는 동시에 생산자단체와 제도 개편을 지속적으로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정부와 낙농협회 간 평행선이 지속되면서 최악의 상황에선 낙농가의 ‘납품 거부’로 인해 우유 대란이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여기에 낙농가와 유업계의 갈등까지 겹치면서 새 원유 가격이 정해지지 않자, 업체들이 기습 인상을 시도하고 있다.

우윳값이 오르면 빵, 아이스크림 등 우유 사용 비중이 높은 제품 가격까지 상승하는 밀크플레이션 불안도 높아지게 된다. 이 경우, 고물가 속 소비자들의 장바구니 부담은 더 가중될 전망이다.

(세종=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