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지점 폐쇄 6년간 1112개…출장소 전환 357개

뉴시스

입력 2022-09-26 13:41:00 수정 2022-09-26 13:41:5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국내은행 지점 폐쇄 수가 6년간 1000여개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강민국 국민의힘 의원이 26일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국내은행 지점 폐쇄 및 출장소 전환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7~2022년 8월까지 폐쇄된 국내 은행 지점은 총 1112개인 것으로 조사됐다.

연도별로는 ▲2017년 340개 ▲2018년 74개 ▲2019년 94개 ▲2020년 216개 ▲2021년 209개 ▲2022년 8월 179개였다.

은행별로는 ▲하나은행이 285개(25.6%) ▲신한은행 188개(16.9%) ▲우리은행 157개(14.1%) ▲국민은행 151개(13.6%) ▲씨티은행 88개(7.9%) 등의 순이었다.

지역별로는 ▲서울이 473개(42.5%) ▲경기도 227개(20.4%) ▲부산 74개(6.7%) ▲경남 63개(5.7%) ▲인천 51개(4.6%)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수도권에서 폐쇄된 은행 지점 수는 전체의 67.5%에 달했다. 지난 6년여간 폐쇄된 국내 은행 10개 지점 중 약 7개는 수도권에서 발생했다는 의미다.

지난 2017~2022년 8월까지 6년여간 지점의 출장소 전환 개수는 총 357개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도별로는 ▲2017년 95개 ▲2018년·2019년 43개 ▲2020년 38개 ▲2021년 84개 ▲2022년 8월 46개로 최근 들어 급격히 증가했다.

지점을 출장소로 가장 많이 전환한 은행은 국민은행으로 148개(41.5%)였다. 이어 ▲대구은행 44개 ▲신한은행 35개 등의 순이었다.

은행들이 지점을 출장소로 전환하는 이유는 운영비용 절감 때문으로 분석된다.

강민국 의원은 “점포 폐쇄가 은행의 경영 자율성이라고는 하나, 은행이 적자도 아닌데 단순히 인터넷·모바일뱅킹 등 비대면 은행 거래증가를 이유로 점포를 폐쇄한다는 것은 은행이 가진 공공성을 배제한 것”이라며 “스마트폰과 자동현금인출기(ATM) 사용이 불편한 금융소외계층이나 노약자의 금융 서비스 권리를 무시한 처사”라고 지적했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