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국 속속 ‘원전 회귀’에도…“탈원전 여파에 숙련 기술 인력 부족”

뉴시스

입력 2022-06-24 14:44:00 수정 2022-06-24 14:45:1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기후 변화 대비를 위해 주요국들이 원자력 발전으로 회귀하고 있지만, 그동안의 탈원전 움직임으로 인해 인력 부족 문제를 겪고 있다고 23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각국 정부는 기후 변화에 대처하고 러시아 석유와 가스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기 위해 원자력 에너지로 회귀하고 있다.

그러나 WSJ는 “이런 야망은 서구에서 큰 장애물에 직면하고 있다”며 “수년간 원자력을 기피한 후 원자로 건설 경험이 있는 경영자와 숙련공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미국과 유럽 전역에서 이미 건설 중인 소수의 공장들은 수년간 완공이 지연되고 있고 수십억달러의 예산이 초과하고 있다.

프랑스에선 플라망빌에 건설 중인 차세대 유럽형 가압경수로(EPR)는 당초 2012년 완공 예정이었지만 10년 넘게 완공되지 못했다. 7년 전 용접공들의 실수를 고치면서 건설이 지연되고 있기 때문이다. 프랑스 원자력안전청 관계자는 “품질이 기대한 수준과 매우 달랐다”고 했다.

미국의 조지아주에 건설 중인 원전 프로젝트도 예상보다 완공이 늦어지고 비용도 수십억달러가 초과됐다. 한 관계자는 “원자력 노동자로 용접공과 다른 모든 기술을 훈련시켜야 했다”라며 “우리나라에는 그런 사람이 거의 없었다. 모두 은퇴하거나 세상을 떠났다”라고 전했다.

핀란드의 올킬루오토 원전에선 건설 직후 방수 문제가 발생했고, 이에 당초 일정보다 13년이나 늦은 지난 3월 소량의 전기를 생산하기 시작했다.

서구 국가들은 1979년 스리마일섬 원전 사고, 1986년 체르노빌 원전사고 이후 새로운 원자로 건설을 대부분 중단했다. 2011년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 이런 움직임은 더욱 가속화됐다. 미국은 규제를 강화했고 독일은 올해 완료하기로 한 모든 원자로 폐쇄를 결정했다.

그러나 이런 우려는 기후 변화 대응이 시급하다는 경각심에 뒷걸음질치고 있다. 국제에너지기구는 2050년까지 전세계 원자력 발전 용량이 2배로 늘어야 세계가 ‘탄소배출 순제로(중립)’를 달성할 수 있다고 예상하고 있다.

영국, 폴란드, 체코, 네덜란드가 모두 새 원자로 건설 계획을 발표했고, 이미 전체 전력 생산에서 원전 비중이 70%에 달하는 프랑스는 최대 14기 신규 원전을 건설하겠다고 발표했다. 미국에선 지난해 첨단 원전 개발비로 32억달러가 승인됐다.

미국과 유럽은 원자력 건설 비용을 낮추기 위해 소형모듈원전(SMR) 건설을 제안하고 있다. 이는 고도로 숙련된 원자력 노동자들을 필요로 한다.

SMR 기업 테라파워의 대변인은 “용접공, 일반 건설 등 숙련된 노동자가 필요하다. 일부는 특정 교육이 필요하다”라며 “이는 확실한 걱정거리”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