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종은 자유” 반발에도… 유럽 각국 “백신이 정답” 의무접종 강화

파리=김윤종 특파원

입력 2022-01-10 03:00:00 수정 2022-01-10 11:42:3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佛, 식당-카페 백신패스 도입 추진… 獨 “1분기내 부스터샷 의무화 방침”
英도 고령자 중심 4차 접종 검토, 佛선 10만여명 “마크롱 귀찮게 할것”
獨-伊-오스트리아서도 시위 잇따라


어린이도 접종 8일 체코 프라하의 백신 접종 센터에서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어린이가 미키마우스 탈을 쓴 자원봉사자와 손을 맞대고 있다. 체코는 지난해 11월 말경 하루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만여 명까지 치솟았다가 감소세에 들어섰지만 최근 다시 확진자가 늘어나고 있다. 프라하=AP 뉴시스

프랑스를 비롯해 독일 영국 등 유럽 주요국은 급증세를 보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새 변이 오미크론에 맞서 백신 의무화 정책 강화에 나섰다. ‘백신 외에는 대안이 없다’는 것이다. 다만 프랑스와 독일 등 각국에서는 지난 주말 백신 접종 의무화에 반대하는 시민들의 시위가 확산됐다.

○ 獨 “2차 접종자도 음성 나와야 식당 출입”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는 7일 강화된 다중이용시설 출입 지침을 발표했다. 이 지침에 따르면 부스터샷 접종자만 별도 진단검사 없이 레스토랑, 카페, 바에 출입할 수 있다. 2차 접종 완료자나 완치자는 코로나19 음성 결과가 있어야 한다. 숄츠 총리는 또 “1분기(1∼3월) 내에 성인 대상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를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관련 법안을 이달 하원에 제출해 통과시킨다는 방침이다. 법이 통과되면 미접종자는 벌금 등 처벌을 받게 된다.

오미크론이 우세종이 된 독일은 이달 들어 일일 확진자가 5만∼6만 명 발생하고 있지만 백신 1차 접종률은 지난해 11월 11일 70%를 넘은 후 74.4%(6일 기준)에 그치고 있다.

프랑스 정부는 오미크론발 코로나19 확산세가 폭증하고 있음에도 6일 현재 2차 접종률 74%, 부스터샷 접종률 36%에 그치자 백신 접종을 했을 때만 식당, 카페 등 출입과 대중교통 이용이 가능하도록 법안을 개정하고 나섰다.

이 법안은 진통 끝에 6일 하원을 통과해 상원 심의를 앞두고 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7일 기자회견에서 “‘백신을 맞지 않을 자유가 있다’고 주장하면서 다른 사람의 목숨을 위험하게 하는 것은 타인의 자유를 침해하는 것”이라며 백신 의무화를 강조했다.

영국 정부도 백신 중요성을 강조하고 나섰다. 보건안전청(HSA)은 8일 “부스터샷을 맞고 3개월 지나면 65세 이상에서는 코로나19 경증 방지 효과는 30%로 떨어지지만 입원 정도의 중증을 막는 효과는 90%로 유지된다”고 발표했다. HSA는 고령자를 중심으로 4차 접종 시기를 검토할 방침이다.

미국에서도 백신 접종 확대의 중요성은 커지고 있다. 오미크론 대확산으로 도시 기본 기능과 행정이 마비를 넘어 붕괴(breakdown) 단계에 접어들었다는 진단에서다. 캔자스대병원은 직원 1만3400명 중 900명 이상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거나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로스앤젤레스시는 경찰과 소방관 800명 이상이 확진 판정을 받고 결근해 치안과 화재 대응에 비상이 걸렸다. 뉴욕시는 지하철 근무자의 20%, 환경미화원의 25%가량이 코로나19로 결근해 교통과 쓰레기 문제가 심각한 수준에 이르렀다.

○ 유럽 각국서 백신 의무화 반대 시위


백신 반대 8일 프랑스 파리의 코로나19 백신 반대 집회에 참가한 시민이 ‘마크롱이 나를 죽였다(Macron M‘a Tu´e)’고 적힌 팻말을 들고 있다. 팻말의 오른쪽 아래에는 ‘민주주의, 자유, 평등, 박애, 존중도 모두 죽었다’고 쓰여 있다. 최근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백신 미접종자를 열받게 만들겠다”며 미접종자들을 공개 비판했다. 파리=AP 뉴시스
반면 8일 프랑스 전역에서 벌어진 백신 접종 반대 시위에서는 “마크롱, 우리가 당신을 귀찮게 하겠다(Macron, on t‘emmerde)”는 구호가 나왔다. 4일 마크롱 대통령이 백신 의무화를 강조하면서 “백신 미접종자를 귀찮게 만들겠다”고 말한 것을 비꼰 것이다.

일간 르몽드 등에 따르면 이날 파리 시민 1만8000여 명을 비롯해 남부 마르세유, 서부 낭트 등 전국에서 약 10만5000명이 시위에 참가했다. 지난해 12월 18일 시위(2만5000명)보다 4배 이상으로 늘어났다. 남부 몽펠리에에서는 경찰과 시위대가 충돌해 34명이 체포됐다.

독일에서도 이날 수도 베를린을 비롯해 함부르크, 슈베린 등 전국 곳곳에서 백신 접종 의무화 반대 시위가 열렸다. 시위대는 “아이들을 놔둬라”는 구호를 자주 외쳤다. 앞서 독일 정부는 지난해 12월 9일 취약한 5∼11세에게 백신 접종을 권고했다. 이탈리아 오스트리아 스위스에서도 8일 대규모 백신 접종 반대 집회가 열렸다.

4월부터 의료 종사자 백신 의무화가 시행되는 영국에서는 일부 의료진이 “백신을 맞지 않았다고 해고되는 것은 부당하다”며 반발했다. 개인의 자유를 중시해온 유럽 문화에 정치 불신이 겹치면서 백신 의무화에 대한 거부 심리가 커지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BBC는 “상당 기간 백신 접종을 둘러싼 사회 갈등이 이어질 것”이라고 전했다.

파리=김윤종 특파원 zozo@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