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승무원에 맞춤 수제화 지급…“직원이 즐거우면 고객도 웃는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9-08-08 17:17:00 수정 2019-08-08 17:20:0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제주항공은 객실승무원들에게 개인 신체 특성을 고려해 맞춤 제작된 수제화를 제공하기로 했다고 8일 밝혔다. 승무원 업무 편의를 개선하고 건강한 업무 환경을 구현하기 위한 조치다.

수제화를 제공하기 위해 제주항공은 사내에 3D 풋스캔 장비를 설치했다. 이 장비를 활용해 발길이와 발볼, 발등 높이, 발바닥 아치높이 등을 측정한 뒤 개인 신체 특성에 맞는 수제화를 제작한다.

수제화는 성수동 수제화타운에서 제작된다. 올해 말까지 3D 스캔과 수제화 제작을 마친 후 내년부터 승무원들에게 지급될 예정이다. 수제화타운 내 10개 업체 연합과 공급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알려졌으며 승무원 한 명에게는 수제화 2족이 제공된다. 현재 제주항공 승무원 규모는 1200여명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제주항공은 임직원들이 즐겁게 일할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하고 이를 통해 소비자 만족도를 높이기 위한 차원에서 작년부터 승무원 안경과 낮은 굽 구두 착용을 허용했다. 또한 두발과 메이크업 규정을 완화하는 등 감정노동 직군인 객실승무원 근무환경 개선에 많은 노력을 이어왔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승무원들 사이에서는 ‘걸어서 방콕까지 간다’는 얘기가 있다”며 “근무환경을 개선하기 위한 다양한 시도가 승객 여행 만족도를 끌어올릴 수 있고 나아가 침체된 수제화 시장에도 활력을 불어넣는 계기가 되기 바란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