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은행 또 희망퇴직

박민우기자

입력 2015-12-26 03:00:00 수정 2015-12-26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임금피크제 740명대상 신청받기로… 금융권 근로자 2년새 5만7000명↓

KB국민은행이 올 들어 두 번째로 희망퇴직 신청을 받아 직원들을 내보내기로 했다.

25일 국민은행에 따르면 국민은행 노사는 28일부터 30일까지 사흘간 임금피크제 대상 직원을 상대로 희망퇴직 신청을 받기로 합의했다. 희망퇴직 대상자는 이미 임금피크제를 적용받는 55세 이상 직원, 그리고 내년부터 임금피크제가 적용되는 54세 직원 등 모두 740여 명이다. 이번에 희망퇴직을 하면 직급에 따라 27∼32개월 치 기본급을 받을 수 있다.

올해 초 국민은행 노사는 임금피크제가 적용되는 직원과 직급별 장기 근속자를 대상으로 매년 연령 기준과 보상 범위를 정해 희망퇴직을 정례화하기로 합의했다. 이 합의에 따라 국민은행은 올 6월 임금피크제 대상 직원 1000명을 포함한 총 5500명을 대상으로 희망퇴직 신청을 받아 그중 1122명을 내보냈다. 당시 임금피크제 대상 직원의 절반 수준인 430명이 회사를 떠났다. 국민은행은 이번에도 희망퇴직으로 150∼200명의 인력이 추가 감축될 것으로 전망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현재 금융권 취업자 수는 79만5000명으로 2년 전인 2013년 11월(85만2000명)보다 5만7000명이 줄었다.

박민우 기자 minwoo@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