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 가발 홍보 논란 직접 사과… “더욱 책임감 있는 자세로 임할 것”

동아경제

입력 2015-12-18 08:32:00 수정 2015-12-18 08:33:2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박명수. 사진=동아닷컴 DB

박명수, 가발 홍보 논란 직접 사과… “더욱 책임감 있는 자세로 임할 것”

박명수가 ‘무한도전’을 통한 가발 업체 홍보 논란에 대해 직접 사과했다.

박명수는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먼저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어디서부터 말씀을 드려야 할 지 몰라 빠르게 사과드리지 못한 점 또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그는 또 “앞으로는 무한도전의 멤버로서 더욱 책임감 있는 자세로 임할 것이며, 시청자분들께 더 큰 웃음을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박명수는 지난 주말 방송된 MBC ‘무한도전 불만제로’ 편에서 한 가발 업체를 찾아 촬영을 진행했다. 박명수는 당시 가발 매장을 처음 찾는 것으로 보였지만 알고 보니 이 매장은 박명수의 친동생이 운영하는 곳이라는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이에 대해 무한도전 제작진 또한 17일 보도자료를 통해 “급하게 촬영 장소를 섭외해야 하는 상황 가운데 박명수씨 동생이 운영하는 가발업체에 도움을 요청, 촬영을 진행했다”며 “이 가발매장을 홍보할 의도가 전혀 없었으며, 방송 내용상 홍보효과가 있을 것이라는 예상 또한 하지 못했다. 방송 내용에만 집중하다보니 촬영장소를 선정하는데 있어 더 신중하게 고민하지 못한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명수 SNS 글 전문>

박명수입니다.
먼저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한 회 한 회 진정성 있는 웃음을 드리고자 고군분투하고 있는 무한도전인데, 저로 인한 소식으로 시청자 여러분께 불편한 마음을 드려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어디서부터 말씀을 드려야 할지 몰라 빠르게 사과드리지 못한 점 또한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2주 전 무한도전 제작진으로부터 가발 촬영 관련하여 제 동생이 운영하는 가발 매장의 촬영 협조 요청을 받았습니다. 저는 급하게 장소를 구하는 제작진에게 최대한 도움이 되고자, 경기도 성남시 분당 매장을 추천했고, 이곳에서 곧바로 촬영이 진행되었습니다.

방송에 출연하신 가발 전문가 분은 이 매장이 개업할 당시 제가 방문해서 같이 사진만 찍었을 뿐, 친분이 없어 이번 촬영 당일 어색한 사이였습니다. 제가 '이 가발 매장에 첫 방문했다' 라는 기사가 나왔는데, 이는 가발업체 직원분이 사실 관계를 확인하지 않고 입장을 밝혀 오해가 있었던 것 같습니다.

<박명수의 가발이야기> 가 제 회사인지 아닌지에 대한 부분도 조금 설명을 드리자면, 2007년 저와 제 동생은 흑채 관련 인터넷 쇼핑몰인 <거성닷컴> 사업을 시작했고 그 후, <거성GNC>로 법인명을 변경했습니다. 그러나 방송에 나왔던 <박명수의 가발이야기>는 동생이 2012년 홀로 설립한 회사로 저와는 직접적인 관련이 없다 라는 짧은 생각에 섭외가 용이한 촬영 장소로만 생각했습니다. 또한 방송에는 상호가 노출 되지 않기 때문에 문제가 될 것 이라고 예상하지 못했습니다. 그러나 회사이름에 제 이름이 들어가 있고, 홈페이지나 매장에 제 사진이 실려 있어 홍보로 비춰질 수 있다는 것을 미처 생각하지 못한 것은 제 불찰입니다.

제 동생의 회사이니 만큼 더 신중하게 생각하고 판단했어야 하는데, 촬영이 재밌게 진행되어, 시청자 분들에게 큰 웃음을 드릴 수 있겠다 라는 생각만 했던 것이 너무 바보 같았습니다. 다시 한 번 죄송하다는 말씀드립니다.

앞으로는 무한도전의 멤버로써 더욱 책임감 있는 자세로 촬영에 임할 것이며, 시청자분들께 더 큰 웃음을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동아경제 기사제보 eco@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