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제시, 박진영 발연주에 “토할 뻔”… 박진영은 “왜 웃긴지 모르겠다”

동아경제

입력 2015-12-17 10:28:00 수정 2015-12-17 10:29:3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라디오스타 제시 박진영 마마. 사진=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방송화면

‘라디오스타’ 제시, 박진영 발연주에 “토할 뻔”… 박진영은 “왜 웃긴지 모르겠다”

제시가 박진영의 무대를 보고 “토할 뻔 했다”고 돌직구를 날렸다.

지난 16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서는 ‘외부자들’ 특집으로 가수 박정현, 제시, 갓세븐의 잭슨, 피에스타의 차오루가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MC 김구라는 박진영의 ‘2015 MAMA(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 무대를 언급하며 JYP 소속 가수인 잭슨에게 소감을 물었다.

잭슨은 “아버지가 춤을 추는 것 같았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그는 이내 “평소 따뜻한 아버지 같은 사장님이 무대 위에서 섹시한 춤을 추니 이상하더라”라고 솔직한 소감을 밝혔다.

함께 출연한 제시는 “박진영 선배님을 정말 존경한다. 사장님인데 음악을 하는 열정이 멋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반전이 숨어 있었다. 제시는 곧이어 “그 무대 보고 토할 뻔했다”고 돌직구를 날렸다.

그는 “야한 퍼포먼스를 보고 토할 뻔 했다”고 말했다. 이어 “피아노를 치는데 역시 피아노를 칠 때 멋있다고 생각했다. 근데 갑자기 발가락으로 치더라”라면서 “결론은 하지 마십시오”라고 단호하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정작 박진영은 지난 15일 SBS 파워FM ‘두시 탈출 컬투쇼’에 출연해 MAMA 무대에 대해 “사람들이 그게 웃기다고 하더라. 나는 아무리 봐도 뭐가 웃긴 건지 모르겠더라. 웃기다고 해서 영상까지 봤는데도 모르겠더라”라고 발연주 무대에 대해 설명했다.

동아경제 기사제보 eco@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