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이종걸 비판… “누구를 위한 정치 하는 건가”

동아경제

입력 2015-12-16 13:39:00 수정 2015-12-16 13:43:3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추미애 이종걸. 사진=추미애 의원 공식사이트

추미애, 이종걸 비판… “누구를 위한 정치 하는 건가”

새정치민주연합 추미애 최고위원이 문재인 대표의 당 운영에 항의해 최고위원회의에 불참하고 있는 이종걸 원내대표를 향해 “누구를 위한 정치를 하는 건가”라며 비판했다.

추 최고위원은 1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생 위기 상황을 거론하며 “국민 앞에 협상 과정이 어떤지, 어떻게 민생이 (위기로) 내몰리고 있는지 고할 자리에 원내대표는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종걸 원내대표는 문 대표의 독단적 당 운영 논란을 제기하며 지난 7일부터 항의 표시로 최고위원회의에 불참하고 있다.

추미애 최고위원은 또 선거구 획정 협상과 관련해 “세계 모든 나라가 민심 반영을 위해 비례대표를 늘리는 추세인데 우리는 거꾸로 가지 않나”라며 “그것을 보완하고자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주장하고선 거꾸로 압박당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자리에 오셔서 협상과정을 국민에게 고하고 어떻게 해야할지 당 지도부의 자문을 구해서 협력해야 할 위기 상황 아닌가”라고 했다.

그러면서 “계파 청산을 외치는 사람들이 오히려 계파를 만들고 있다. 이런 작태가 분열에 분열을 낳고 있다. 위기는 누가 만든 게 아니라 우리 스스로 자초한 것”이라며 2003년 민주당-열린우리당 분당 사태를 거론, “그때 데자뷰를 다시 경험하는 느낌이다. 그 당시 분당을 막지 못해 벌어진 일”이라면서 “얼굴 들기가 송구하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그만합시다. 지칠 대로 지치지 않았나. 나부터 통합하겠다는 자세가 필요하다.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남탓이 아니라 성찰”이라고 말했다.

동아경제 기사제보 eco@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