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연기대상 이유리 “선배들이 계셔서 악역도 사랑받는 자리가 되지 않았나 싶다”

동아경제

입력 2014-12-31 13:14:00 수정 2014-12-31 13:30:2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MBC 연기대상 이유. 사진=MBC 왔다 장보리

MBC 연기대상 이유리 “선배들이 계셔서 악역도 사랑받는 자리가 되지 않았나 싶다”

배우 이유리가 ‘2014 MBC 연기대상’에서 데뷔 14년 만에 첫 대상을 수상했다.

30일 서울 상암동 MBC 신사옥에서 진행된 ‘2014 MBC 연기대상’ 대상 후보에는 ‘마마’의 송윤아, ‘왔다! 장보리’의 오연서, 이유리가 후보로 올라 경합을 펼쳤다. MBC는 지상파 방송사 최초로 방송연예대상에 이어 연기대상도 100% 시청자 투표로 대상을 선정했다. 이날 투표에는 71만 2300명이 참여했고, 이유리는 총 38만 5434표를 획득해 대상을 차지하는 영광을 누렸다.

이유리는 수상소감을 통해 “사실 캐스팅은 모든 배우가 마찬가지일 거다. 캐스팅이 돼야 그 역할에 출연하고 선택해 주셔야 연기를 할 수 있는 건데 기회를 주신 김순옥 작가, 백호민 감독님 감사드린다. 제 이름에 대상이 거론된 게 아니라 대상이라니”라고 하며 말을 잇지 못했다.

이어 이유리는 “나 혼자 나와서 이 상을 받은 게 아니라 좋은 글, 연출, 오연서가 함께하지 않았다면 연민정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했을 것이다”라며 “마치 꿈을 꾸고 있는 것 같다. 너무 죄송하다”라고 말했다.

또 이유리는 “많은 선배들이 계셔서 악역도 이렇게 사랑받는 자리가 되지 않았나 싶다”라며 “연민정을 아쉽지만 놓아야 할 때가 온 것 같다. 앞으로 좋은 캐릭터로 만나뵙고 싶다”라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마지막으로 이유리는 “사랑하는 남편, 힘들고 어려울 때도 용기 잃지 않게 함께 해줬다. 건강해서 오래오래 행복하게 살았으면 좋겠다”라고 남편을 향한 애정을 표현했다.

동아오토 기사제보 car@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