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알제리 16강 격돌, 역대 전적은 반전이네

동아경제

입력 2014-06-30 17:20:00 수정 2014-06-30 17:25:0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독일-알제리 역대 전적’ 무시 못해

‘전차 군단’ 독일과 ‘아프리카 복병’ 알제리가 다음달 1일 오전 5시(이하 한국시각) 포르투 알레그레에서 16강전을 치른다.

두 팀의 첫 대결은 1964년에 이뤄졌다. 당시 알제리가 2-0으로 압도적인 승리를 거둔 것.

두 번째 만남은 이번처럼 월드컵 무대다. 1982년 스페인 월드컵에서 알제리는 독일을 2-1로 이겼다.

이에 32년 만에 2014 브라질 월드컵에서 다시 만나게 된 알제리에 대해 독일의 주장 필립 람(31, FC 바이에른 뮌헨)이 경계를 늦추지 않았다.

필립 람은 공식 기자회견을 통해 "알제리는 우리를 어렵게 할 수 있는 팀"이라고 언급했다.

람은 "알제리는 실점은 물론 태클을 할 때도 절대 물러서지 않는다. 알제리는 우리를 불편하게 할 상대"라고 평가한 것.

이어 "16강은 이기거나 집에 가거나 둘 중에 하나가 결정되는 경기"라며, "이뿐만 아니라 우리는 연장이나 승부차기를 무조건 피하는 게 목표다. 우리는 90분 안에 이기는 게 목표다. 쉽지 않겠지만, 목표를 달성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독일 알제리 역대 전적을 접한 네티즌은 “독일 알제리 역대 전적, 의미있나”, “독일 알제리 역대 전적, 반전이네”, “독일 알제리 역대 전적, 위협적이다”, “독일 알제리 역대 전적, 이변 일어나길”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오토 기사제보 car@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