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장년층 경차 수요 급증, 알고보니…각 종 세금 면제에 안전·편의성 업(UP)

동아경제

입력 2015-01-12 16:40:00 수정 2015-01-12 16:45:4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중장년층 경차 수요 급증. 사진=동아닷컴DB

중장년층 경차 수요 급증, 알고보니 이유있네…각 종 세금 면제에 안전·편의성 업(UP)

중장년층에서 경차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며 경차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지난 8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경차 판매량은 18만 6702대로 전년보다 2.56%(4663대)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동차 업계는 경차 판매 증가 원인을 중장년층의 경차 수요 증가로 보고있다.

총 9만6089대의 모닝을 판매한 기아자동차를 보면 40~50대가 경차 수요의 50%를 차지했으며, 한국GM도 경차 구입 고객의 47%가 40~50대라고 밝혔다. 또한 60대도 7%를 차지했다.

경차의 인기는 우선 가격 부담이 적고 유지비가 적게 드는것이 장점이다.

또한 경차는 신차 가격이 1000만원 내외로 초기 구입비 부담이 상대적으로 적으며, 차량 구매 시 별도의 등록세(5%)나 취득세(2%)가 없다.

개별 소비세, 특소세, 교육세, 혼잡 통행료는 면제로 고속도로 통행료는 50% 할인, 환승주차장 80% 할인, 승용차 10부제 제외, 보험료 10% 할인 등의 많은 혜택이 주어지며 일반 차량보다 연비가 30% 가량 높다.

최근에는 과거보다 높아진 안전성과 다양해진 편의장치들로 더욱 매력적으로 다가 서고 있다.

경차의 기준은 엔진 배기량 1000㏄ 미만, 차 길이 3.6m이하, 너비 1.6m 이하, 높이 2m 이하가 되어야 한다.

현재 국산 경차로는 기아차의 모닝과 레이, 한국GM의 스파크 등이 있다.

중장년층 경차 수요 급증 소식에 누리꾼들은 “중장년층 경차 수요 급증, 우리집도 경차로 체인지”, “중장년층 경차 수요 급증, 딱 좋아요”, “중장년층 경차 수요 급증, 바꾸기 잘했다는~”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오토 기사제보 car@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