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퀸즐랜드주, 한국인 여행객에 격리 없이 국경 개방

뉴스1

입력 2022-01-21 18:26:00 수정 2022-01-21 18:26:4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호주 퀸즐랜드주 관광청 제공

호주 퀸즐랜드주가 오는 22일부터 백신 접종 완료한 해외 관광객에게 국경을 개방한다.

호주 퀸즐랜드주 관광청에 따르면 호주 연방정부는 최근 안전 여행 지정 국가의 국민에 한해 백신 접종 완료 시 격리 없이 입국을 허용한다고 밝혔다.

호주 정부가 지정한 안전여행 지정 국가는 한국을 비롯해 일본, 뉴질랜드, 싱가포르다.

이에 백신 접종을 완료한 우리나라 여행객이라면 호주 전자비자(ETA) 또는 워킹홀리데이및 유학 비자를 소지하면 격리 없이 호주를 방문할 수 있다.

다만, 접종 완료한 관광객은 퀸즐랜드주 도착 후 24시간 이내에 코로나19 검사(자가진단 검사 포함)를 마쳐야 한다.

리엔 코딩턴 호주 퀸즈랜드주 관광청 CEO는 “지난 2년의 시간은 모두에게 어려운 시간이였으나, 우리는 그동안 여러분을 환영할 준비를 계속하고 있었다”며 “퀸즐랜드주 지역 특색에 맞는 자연과 문화 그리고 국제적인 행사 등을 통해 많은 이들이 기억에 남는 휴가를 체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퀸즐랜드주는 호주 북동부에 자리한 지역으로 주요 도시로는 주도인 브리즈번, ‘해변의 명사’ 골드코스트와 선샤인코스트, 세계자연유산인 그레이트 배리어 리프 등이 있다.

(서울=뉴스1)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