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명절은 안동에서’…세계유산 4곳 무료 개방

뉴시스

입력 2020-01-21 08:10:00 수정 2020-01-21 08:10:45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경북 안동시는 설 명절을 맞아 주요 관광지 무료 개방 및 다양한 문화·체험 행사를 개최한다고 21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설 명절 당일인 25일 유네스코 세계유산인 하회마을, 봉정사, 도산서원, 병산서원 등 4곳과 주요 관광지를 무료 개방한다.

설 연휴가 시작되는 24일 안동역 광장에서는 귀성객을 위한 관광홍보 부스를 오전 10시부터 오후 2시까지 운영한다.


안동 선비양반, 까투리 캐릭터 등이 귀성객을 맞이하며 다양한 이벤트와 A-스마일 캠페인 등을 펼친다.

안동민속박물관에서는 설 연휴 기간 박물관을 찾는 관람객을 대상으로 전통 민속놀이 체험마당을 진행한다.

윷놀이, 널뛰기, 제기차기, 투호, 굴렁쇠 굴리기, 줄넘기놀이 등을 즐길 수 있다.

단, 설 당일에는 휴관하며, 야외 박물관과 민속촌, 월영교는 관람할 수 있다.

유교랜드는 연휴 기간 입장권 2000원 할인행사와 함께 한복 착용 관람객에 대해 무료 입장 이벤트를 실시한다.

세계유산 하회마을에서는 귀성객들과 가족들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전통놀이와 탈춤공연이 펼쳐진다.

하회마을 내 민속놀이마당에서는 전통민속놀이와 함께 마을 삼신당에서 소원지쓰기 체험을 할 수 있다.

탈놀이 공연장에서는 설 연휴 기간 오후 2~3시 하회별신굿탈놀이 공연이 진행된다.

하회탈을 쓰고 사진을 촬영할 수 있는 추억 만들기 프로그램도 마련된다.

 [안동=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