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여행 키워드는 ‘포미(For Me)족’…“개별 자유여행이 대세”

동아닷컴 최용석 기자

입력 2016-12-22 09:45:00 수정 2016-12-22 09:54:3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내년에는 20대 여행객이 늘고 개별 자유여행이 대세를 이룰 것으로 전망됐다.

온라인여행사 익스피디아는 22일 국내 2050남녀 직장인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7년 여행 트렌드’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 10명 중 9명은 여행 계획 있어… 작년 보다 20대 여행 늘어날 전망


대부분의 응답자(91.2%)는 내년에 여행을 떠날 계획이 있다고 답했다.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한 연령은 20대(93.6%)였으며, 뒤를 이어 30대(92%), 40대(90.8%) 50대(88.4%) 순이었다. 여행 계획이 있는 사람은 작년(90.8%)과 비교하여 소폭 증가했으며 특히 20대의 상승률(5.3%)이 가장 높았다.

계획중인 여행 횟수를 묻는 질문에는 1~2회라고 응답한 사람이 46%로 가장 많았다. 3~4회(27.3%), 5~6회(10%)가 뒤를 이었으며, 여행 계획이 없는 사람(8.8%)도 있었다.

■ 해외 여행 작년 대비 소폭 상승… 20대는 동북아, 3040은 동남아

여행 계획이 있는 사람 중 82.6%는 해외로 떠날 계획이라고 응답했다. 지난해(80.9%)보다 1.7% 증가했다. 해외 여행 횟수를 묻는 질문에는 1~2회(69.1%)가 가장 많았고, 3~4회(9.3%), 5~6회(1.9%) 순이었다. 한편, 남성(78.8%)보다는 여성(86.3%)이 해외 여행에 대한 선호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인기 여행지는 작년에 이어 올해도 동남아, 동북아, 유럽으로 나타났다. 태국, 베트남 등이 위치한 동남아(53.5%, 이하 중복응답 허용) 지역이 1위, 일본, 중국이 위치한 동북아(52.6%) 지역이 근소한 차이로 2위를 차지했다. 다음은 유럽(31.7%), 북미(15.1%), 오세아니아(9.3%) 순이었다.

20대(63.8%)와 50대(48.3%)는 동북아 지역을 가장 선호했고, 30대(60%)와 40대(57.1%)는 동남아 지역을 1위로 꼽았다. 또한, 유럽에 대한 선호는 20대(43%)가, 오세아니아 지역에 대한 선호는 50대(11.4%)가 가장 높아 눈길을 끌었다.

■ 개별 자유여행이 대세… 항공권과 호텔 따로 사는 2030

내년 여행 시장은 개별 자유여행 상품이 대세를 이룰 것으로 전망된다. 상품 유형에 대한 선호를 묻는 질문에 항공권과 호텔을 따로 구매하겠다(30.2%)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패키지 상품에 대한 선호는 20.3%였다.

특히, 항공권과 호텔을 따로 구매하겠다는 응답자는 2030이 많았다. 20대는 절반(50%)이 선호의사를 밝혔으며, 30대(35.2%)도 많았다. 가이드가 있는 패키지 상품을 가장 선호하는 것은 50대(39.6%)였다.

■ 내년 첫 여행은? “배우자와 함께 봄 여행 갈 것”

내년 첫 여행 시기를 묻는 질문에는 38.5%의 응답자가 봄이라 답했다. 내년 초(23.1%)와 여름(20.4%)에 떠나는 사람도 많았으며, 가을(15%)과 겨울(3%)이 뒤를 이었다.

동행을 묻는 질문에는 45.1%(이하 중복응답 허용)가 배우자와 여행할 것이라 답했다. 30~50대 모두 배우자를 1순위로 꼽았으며, 40대는 자녀와의 여행 계획(58.1%)도 많았다. 20대는 친구(47.4%), 연인(34.2%)과의 여행이 가장 많았다.

■ 79.9%는 추석 황금연휴에 여행 떠나고파

내년 추석 연휴는 하루 연차를 사용하면 최장 10일 동안 쉴 수 있다. 79.9% 응답자가 황금연휴에 여행을 떠나고 싶다고 응답했다. 상황이 허락한다면 떠날 것이라고 답한 사람은 60.6%, 무슨 일이 있어도 꼭 떠날 것이라고 답한 응답자도 19.3%에 달했다. 연휴에 가장 떠나고 싶은 연령대는 30대(84.7%)가 가장 많았고, 20대(82.9%),40대(77.1%), 50대(74.6%)가 뒤를 이었다.

■ 여행 떠나는 이유는 ‘휴식’… 2017년은 ‘포미(For Me)족’의 해

응답자들은 여행이 필요한 이유로 휴식을 꼽았다. 2명 중 1명 이상(50.1%)이 휴식을 통해 마음을 안정을 찾기 위해 여행을 떠난다고 답했다. 새로운 경험을 위해(24.5%), 일상에 변화를 주기 위해(16.6%) 여행을 떠나거나, 자아발견을 위해(4.1%), 생산성을 높이기 위해(2.2%), 예술적 또는 학문적 영감을 얻기 위해(1.8%) 여행을 찾는 이들도 있었다.

2017년 여행 키워드로는 자신을 위한 가치소비를 즐기는 ‘포미(For Me)족’(32%)이 선정됐다. 모든 연령대가 ‘포미족’을 1위로 꼽았으나 20대부터 40대까지는 맛있는 음식을 찾아 다니는 ‘먹방족’, 50대는 진정한 나를 찾기 위해 떠나는 ‘갭이어(Gap Year)족’을 2위로 선택했다.

동아닷컴 최용석 기자 duck8@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