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이 화보”… 가을 맞은 단양 사진여행지 인기

뉴시스

입력 2022-11-23 18:16:00 수정 2022-11-23 18:17:1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충북 단양군의 주요 관광지마다 가을 풍경을 사진에 담으려는 관광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23일 군에 따르면 단풍이 절정을 이룬 단양강 잔도, 이끼터널, 도담삼봉, 온달산성 등의 주요 관광지에는 각양각색의 가을 비경을 렌즈에 담으려는 관광객들이 몰리고 있다. 주말이면 교통체증이 생길 정도다.


강변을 따라 단양읍 상진대교~적성면 애곡리를 잇는 길이 1.2㎞, 폭 2m의 단양강 잔도를 걸으면 쪽빛 하늘과 옥빛 단양강의 풍경이 어우러져 한 폭의 풍경화를 렌즈에 담고픈 충동을 일으킨다.

특히 단양강 잔도는 밀집도가 크거나 밀폐된 관광지가 아니라는 점에서 안전한 관광명소로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스몰 웨딩촬영 장소로 소문난 이끼터널은 국도5호선 수양개 유물전시관 인근에 자리하고 있다. 도로 양쪽 벽에 이끼가 가득해 낭만적인 사진을 찍기 좋다. 이곳에는 연인이 손을 잡고 터널 끝까지 걸으면 사랑이 이뤄진다는 재미난 이야기도 전해진다.

단양팔경의 맏형격인 도담삼봉과 석문도 출사 명소로 추천하기에 손색없다.

도담삼봉을 배경으로 만들어 놓은 대형 액자조형물은 블로그나 인스타그램 등 SNS에서 단양을 검색하면 쉽게 찾을 수 있을 만큼 인기를 끌고 있다.

소백산에서 떠오르는 도담삼봉 일출은 금빛 단양강과 물안개가 어우러져 사진작가라면 누구나 한번쯤 찍어보고 싶은 명장면으로 꼽힌다.

도담삼봉 유원지에서 단양강 상류 쪽으로 5분 정도 계단을 오르면 대형 돌문인 석문을 만날 수 있다.

석문은 자연의 솜씨라고 믿기 어려울 정도의 조형미와 울창한 숲으로 치장한 자연미가 조화를 이뤄 사진 찍기 좋은 곳으로 손꼽힌다.

이 밖에 적성면 현곡리 새한서점과 온달산성, 만학천봉 전망대, 두산·양방산 활공장, 사인암 등도 출사 명소로 각광받고 있다.

군 관계자는 “카메라 기술이 좋아지면서 누구나 한번쯤 여행지에서 인생사진을 남기고 싶은 욕심이 생긴다”며 “호반관광도시 단양은 계절마다 바뀌는 팔색조 매력으로 최고의 출사 명소로 손꼽힌다”고 말했다.

[단양=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