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을 나는 코끼리[퇴근길 한 컷]

동아일보

입력 2022-09-23 16:08:00 수정 2022-09-23 16:13:0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22일(현지시간) 캐나다 앨버타주 하이리버 인근 벌판.
'헤리티지 인' 국제 열기구 축제가 열렸습니다.
코끼리 모양의 열기구가 상공으로 솟아오르고 있습니다.
형형색색의 기상천외한 열기구 모양이 다채롭게 가을하늘을 채웠습니다.

하늘을 날고 싶은 인간의 오랜 꿈은 18세기에 실현됐습니다.
열기구는 1783년 프랑스의 몽골피에(Montgolfier) 형제가 발명했습니다.
루이 16세 왕과 군중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직경 12.5m, 높이 17m의 면과 종이로 만든 열기구로 2.5KM를 날았습니다.
밀짚과 나뭇가지를 불에 태워 비행했는데, 처음 바스켓에 탑승한 이들은 수탉과 오리, 양이었다고 합니다.

오늘날 터키 카파도키아나 호주 캔버라,미얀마 바간 등 세계적으로 알려진 관광지들에서 열기구를 즐길 수 있습니다.

하이리버=AP/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