얇아도 가벼워도 따뜻하다 바람 샐 틈 없는 ‘그램 다운’

권혁일 기자

입력 2021-11-25 03:00:00 수정 2021-11-25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아이더
‘씬 다운’으로 깔끔한 실루엣 선봬
RDS 인증 통해 윤리적 가치 고려



패딩의 계절, 겨울이 돌아왔다.

과거에는 두툼할수록 보온성이 좋다는 인식 속에서 두꺼운 패딩이 인기를 끌었다면, 올해는 가볍고 얇지만 보온성은 극대화된 스타일의 패딩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아웃도어 브랜드 아이더는 혁신적인 기술력으로 무게는 줄이고 보온성은 높인 ‘그램 다운’을 출시했다.

이번 시즌 새롭게 선보이는 그램 다운의 가장 큰 매력은 경량성과 보온성을 겸비했다는 점이다. 다운 충전재를 압축해 얇고 가벼운 원단 형태로 가공한 ‘씬 다운’ 소재가 등판에 적용돼 가벼우면서도 따뜻한 것이 특징이다. 무엇보다 열이 빠져나가는 ‘콜드 스폿’이 없어 더욱 극대화된 보온성을 선사한다.

생활방수, 방풍, 투습 성능이 뛰어난 경량 소재가 겉면에 적용돼 편안한 착용감과 높은 활용도를 자랑한다. 앞여밈 부분에는 찬 바람을 빈틈없이 막을 수 있도록 자석 스냅을 달았다. 이와 함께 높은 넥 라인 디자인이 목 주변까지 따뜻하게 감싸준다.

퀼팅이 필요 없는 ‘씬 다운’ 소재의 특징을 활용해 깔끔한 실루엣이 돋보인다. 기장에 따라 쇼트, 미들, 롱 버전으로 만나볼 수 있다. 그램 다운 라인의 모든 제품은 윤리적 가치를 고려한 ‘책임다운기준(RDS)’ 인증을 받은 충전재를 사용했다.

오버핏 푸퍼 디자인의 ‘그램 다운 여성 숏재킷’은 트렌디한 실루엣이 특징이다. 색상은 오트밀과 블랙 등 2가지로 만나볼 수 있다. ‘그램 다운 남성 미들 재킷’은 힙라인을 덮는 중기장으로 탈부착 가능한 후드를 함께 구성해 활용도가 뛰어나다. 색상은 라이트 그레이와 블랙 등 2가지다.

‘그램 다운 롱 재킷’은 보온성과 착용감이 뛰어난 긴 기장의 코트형 다운재킷이다. 그래핀 원사 발열 안감과 후드 일체형 디자인으로 더욱 완벽한 보온성을 제공한다. 여성용 제품은 풍성한 퍼 트리밍이 적용돼 세련된 분위기를 더했다. 남성용은 카키와 블랙, 여성용은 그레이, 오트밀, 블랙 색상으로 출시됐다.

아이더 관계자는 “아우터의 패션 비중이 높은 겨울 시즌인 만큼 보온성뿐 아니라 무게, 스타일 등 세분화된 요소들을 고려하는 소비자가 많다”며 “아이더의 그램 다운은 이러한 소비자의 니즈를 완벽하게 반영한 패딩 제품으로, 보온과 스타일을 모두 챙기고 싶은 소비자에게 최상의 만족감을 선사할 것”이라고 전했다.

권혁일 기자 moragoheyaji@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