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민 33.2%, 코로나19 이후 우울감 생겨…“여가·관광 활동 불안해”

뉴스1

입력 2021-04-05 09:10:00 수정 2021-04-05 13:56:4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서울관광재단 제공
여가 및 관광 활동의 제약으로 ‘코로나 블루’를 경험했다는 서울시민이 많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여가관광 활동을 즐기고 난 후 ‘불안감’과 ‘두려움’을 느꼈다는 시민들의 응답도 높았다.

5일 서울관광재단은 서울시와 함께 지난해 12월 한 달 간 서울시민 3320명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 조사를 진행, 코로나19 전후로 서울시민의 심리상태 변화와 여가 및 관광 행태 변화를 분석한 결과를 밝혔다.

해당 결과에 따르면 코로나19 이전에는 우울함이 없었다고 생각한 서울시민 중 33.2%가 코로나19 이후 우울함을 느끼게 되었다고 대답했다.


경미한 우울을 가지고 있던 응답자의 44.1%, 중한 우울 응답자의 42.6%는 이전보다 더 극심한 우울을 느낀다고 응답했다.

여가 및 관광 활동 전반적으로 코로나19 이후 ‘연 1회 이상’ 경험이 있다는 응답이 크게 감소한 반면 ‘전혀 없음’의 응답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여가관광 활동의 제약상황이 시민들의 코로나 블루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파악할 수 있다.

여가관광활동 후 느낀 감정도 코로나19 이전, 이후 큰 차이를 보였다. 코로나19 이후 여가관광활동을 즐긴 서울시민들은 불안감을 느낌(56%), 두려움을 느낌(50.3%)이라고 응답했다.

이는 코로나19 이전 여가관광활동 경험 후에 흥미로움을 느낌(72.1%), 활기찬 기운을 느낌(72%) 순으로 긍정적 응답이 나타난 것과 대조적이다.

이밖에 우울감이 심한 응답자는 코로나19 이후 스트레스 해소를 위한 관광이 중요(72.2%)하다고 응답했으며, 우울감이 없는 응답자의 경우 행복감을 줄 수 있는 활동(77.3%)이 관광 활동에 있어 중요하다고 답했다.

코로나 블루 극복을 위한 관광 정책·상품 아이디어를 묻는 질문에는 ‘일상생활을 위한 여가 중심의 힐링프로그램 마련’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다음으로는 ‘안전관광키트’(마스크, 손 세정제, 안전여행 가이드북) 제공, ‘코로나 블루 상담 후 관광을 지원하는 상담 연계 프로그램’ 순이었다.

한편, 코로나19 이후 여가관광활동은 대체로 야외에서 즐긴 것으로 나타났다.

여가활동에서는 문화예술 관람활동이 급격히 감소(-49.1%)한 반면 자연경관 감상, 산책, 영상물 시청 등의 휴식활동은 비교적 소폭 감소(-11.7%)해 코로나19 이후의 여가는 비교적 휴식활동에 집중됐다.

관광활동 빈도 조사 결과에서는 테마파크, 놀이시설, 동·식물원과 같은 시설 방문 경험(-54.3%)이 많이 감소했고, 자연을 즐기는 관광(-11.7%)은 감소 폭이 작았다.

이번 서울관광재단의 코로나 블루 극복을 위한 여가관광 조사 주요 결과에 대한 내용은 관광재단 공식 페이스북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