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갖 규제 완화에도 아파트값 ‘뚝’…일주일새 서울 0.07%↓

뉴스1

입력 2022-12-02 14:10:00 수정 2022-12-02 14:10:3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서울스카이에서 바라본 이 일대 아파트 단지의 모습. 2022.11.30/뉴스1 ⓒ News1
정부의 전방위적 규제 완화에도 부동산 시장 거래가 좀처럼 되살아나지 못하고 있다. 계속되는 금리 인상과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로 인해 시장의 분위기 반전에는 한계가 있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2일 부동산R114에 따르면 이번 주 서울 아파트값 변동률은 -0.07%로 전주 대비 낙폭이 커졌다. 유형별로 재건축이 0.06% 떨어졌고, 일반 아파트는 0.07% 내렸다. 이밖에 신도시는 0.07%, 경기·인천이 0.05% 하락했다.

서울은 매수자 관망세가 이어지면서 지난해 상승 폭이 컸던 중저가 아파트 밀집 지역을 중심으로 하락했다. 구별로 △노원(-0.26%) △강동(-0.25%) △금천(-0.21%) △중구(-0.16%) △마포(-0.13%) △영등포(-0.10%) △강남(-0.09%) △성북(-0.09%) 순으로 집계됐다.

신도시의 경우 1기 신도시 아파트의 하락 폭은 0.12%로 전주(0.09%) 대비 확대됐다. 지역별로 △평촌(-0.20%) △분당(-0.16%) △산본(-0.07%) △일산(-0.04%) △동탄(-0.03%) 등이 떨어졌다. 경기·인천은 △군포(-0.20%) △고양(-0.16%) △안양(-0.16%) △김포(-0.09%) △수원(-0.08%) △용인(-0.08%) △성남(-0.07%) 등이 내렸다.

서울 주요 지역 주간 매매가격 변동률(부동산R114 제공)
전세시장은 매물이 많은 대단지와 가격 부담이 큰 대형면적 위주로 떨어졌다. 서울이 0.12% 떨어졌고 신도시는 0.09%, 경기·인천은 0.07% 하락했다.

서울은 △강동(-0.43%) △성북(-0.31%) △양천(-0.29%) △금천(-0.28%) △중구(-0.24%) △용산(-0.22%) △노원(-0.21%) 등이 내렸다.

신도시는 △분당(-0.20%) △평촌(-0.20%) △일산(-0.08%) △동탄(-0.07%) △판교(-0.02%) 등이 내렸고 이 외 지역은 보합을 지켰다. 경기·인천은 △고양(-0.20%) △부천(-0.17%) △용인(-0.13%) △성남(-0.12%) △수원(-0.11%) △김포(-0.09%) 등이 떨어졌다.

서울 주요 지역 주간 전세가격 변동률(부동산R114 제공)
이달부터 시장 규제가 추가적으로 완화된다. 지난 1일부터는 규제지역 내 주택담보대출 규제 완화가 시행됐다. 무주택자와 1주택자(처분조건부)에 대한 주택담보대출비율(LTV)가 50%로 통일됐으며 투기지역 및 투기과열지구에서 시가 15억원 초과하는 아파트도 주택담보대출이 허용됐다.

여경희 부동산R 수석연구원은 “이전에 비해 대출 문턱이 낮아지면서 가격 부담이 낮은 저가 및 중소형 아파트와 대출이 가능하게 된 15억원 초가 아파트의 급매물 거래가 소폭 늘어날 수 있다”면서도 “다만 계속되는 금리 인상과 DSR 규제로 거래 정상화 등 시장의 분위기 반전에는 한계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전문가 칼럼



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