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영민 “다주택 靑고위공직자, 1채만 남기고 처분하라”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2-16 16:23:00 수정 2019-12-16 17:33:2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16일 청와대 고위공직자들에게 주택 1채를 제외한 나머지를 처분할 것을 권고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노 실장이 오늘 대통령 비서실과 안보실의 비서관급 이상 고위공직자들이 정부의 부동산 가격 안정 정책에 적극적으로 동참할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노 실장은 “수도권 내 2채 이상 집을 보유한 공직자들은 불가피한 사유가 없다면 이른 시일 안에 1채를 제외한 나머지를 처분하라”고 권고했다

이어 “청와대 고위공직자들의 솔선수범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이날 시가 15억 원을 넘는 주택의 주택담보대출을 전면 금지하고 주택담보인정비율(LTV) 조정, 대출 규제 강화, 종합부동산세 강화, 공시가격 개선 등 강력한 부동산 대책을 발표했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전문가 칼럼



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