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주택 공무원 문제 지적하자…정세균 “솔선수범하는 게 좋다”

뉴스1

입력 2020-06-30 15:40:00 수정 2020-06-30 15:41:0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정세균 국무총리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0.6.30 © News1

정세균 국무총리는 30일 “공직자들이 부동산에 있어서 솔선수범을 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의 부동산 정책이 제대로 기능을 발휘하지 못하는 점을 인정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 참석해 이용호 무소속 의원으로부터 관련 질의를 받고 이렇게 답했다. 이 의원은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이 다주택자 공직자들의 부동산 정리를 요구했는데 응하는 사람이 없다”고 지적했다.

정 총리는 “정부가 나름대로 많은 노력을 했는데 근본적으로 너무 많은 유동성이 시중에 풀려 있다”며 “거기다가 국제적인 저금리 상황이라서 많이 풀린 돈이 갈 곳을 찾지 못하다 보니 부동산에 몰리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정부의 많은 노력이 제대로 기능을 하지 못하는 상황”이라며 “전체적으로 특단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대통령비서실장이 다주택 공무원들에게 부동산을 정리하라고 했는데 거기에 부응하는 사람이 아무도 없다”며 “정부측 인사도 정부 정책에 부응 안 하니까 진짜 투기세력들이 비웃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서울=뉴스1)


전문가 칼럼



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