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영그룹, 마산장학재단에 100억원 출연… 지역 우수인재 육성·지원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20-06-30 22:32:00 수정 2020-06-30 22:33: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부영그룹은 마산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재단법인 마산장학재단에 100억 원을 출연해 전달했다고 30일 밝혔다. 마산장학재단은 지난 15일 발기인 총회를 열고 이사회 등 재단 설립 절차를 마쳤다.

해당 재단은 부영그룹과 국회의원, 교육인, 법조인, 지역 경제인 등이 모여 마산지역 장학 사업과 각종 학술연구 사업에 기여하기 위해 설립됐다. 우수한 지역 인재육성사업과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학생들에게 장학금 등을 지원하는 활동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은 “재능이 있지만 경제적 어려움으로 인해 학업을 포기하는 학생들이 없기를 바란다”며 “재단 지원을 받은 학생들이 훌륭한 인재로 성장해 사회에 보탬이 되는 일원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부영그룹은 국내·외 다양한 분야에서 나눔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국내 초·중·고등학교, 대학교 등을 대상으로 100여 곳이 넘는 교육 및 문화시설을 지어주고 우정교육문화재단을 통해 해외 유학생 1743명에게 총 68억 원 규모 장학금을 지원한 바 있다. 또한 경남 창신대학교 재정 기여자로 나서 신입생 전원에게 등록금 전액을 장학금으로 지원하기도 했다. 최근에는 정부 차원에서 추진하는 한전공대 설립과 관련해 806억 원 상당 나주부영CC 부지를 기증하기도 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전문가 칼럼



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