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가 상한제 확대 방침에…서울 아파트 가격 상승세 주춤

이새샘기자

입력 2019-08-14 16:53:00 수정 2019-08-14 22:17:45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서울의 아파트 전경.(자료사진)© News1

정부가 민간택지로 분양가상한제를 확대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가운데 서울 아파트 가격 상승세가 주춤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8월 둘째 주 서울지역 아파트 가격은 0.02% 상승해 8월 첫째 주(0.03%) 대비 상승폭이 축소됐다.

마포(0.05%) 용산구(0.04%) 등 서울 강북권은 상승폭을 유지한 반면 서초(0.05%) 강남(0.03%) 송파(0.02%) 강동구(0.02%)의 상승폭은 모두 지난주 대비 줄어들었다. 한국감정원 측은 “인기 신축 단지는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지만 일부 재건축 단지는 분양가상한제 예고 영향 등으로 하락하며 서초 강남 송파 강동 등 4개구의 아파트 가격 상승폭이 축소됐다”고 밝혔다.
서울 전세가격은 지난주와 같이 0.04% 올라 상승세를 이어갔다. 지난주 0.19% 상승한 서초구의 전세 상승폭은 0.2%로 커졌다.

이새샘기자iamsam@donga.com



전문가 칼럼



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